직거래와 꾸러미...농가 직접보낸 ‘제철 농산물’ 내집까지 ‘쓱~’

오늘은~ 2016.04.22 19:43
[아! 그렇구나’]직거래와 꾸러미

농가 직접보낸 ‘제철 농산물’ 내집까지 ‘쓱~’

생산자는 제값 받아 좋고 소비자는 저렴한 값 구매 ‘1석2조’…채소·과일 등 10여가지 월 2~4회 배송
연간 7491억…가구당 4만원
직거래 등 유통비용 절감 효과
시간·소비도 절약…소통은 ‘덤’

포토뉴스

*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사이즈의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생산자와 소비자는 입장이 다릅니다. 생산자는 정성 들여 키운 농산물을 높은 가격에 팔려고 하고, 소비자는 품질 좋은 농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사려고 합니다. 생산자와 소비자의 상반된 욕구를 모두 충족시켜주는 것이 바로 ‘직거래’입니다. 최근 직거래는 다양한 형태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여러 형태 중 요즘 뜨고 있는 ‘꾸러미’를 중심으로 직거래에 대해 알아봅니다.



 김장철이면 TV에 이런 뉴스가 종종 나옵니다. 배추 값이 떨어져 농업인들은 배추 한포기에 100원도 못 받는데, 마트나 시장에서는 배추 한포기가 1000원이 넘는 가격에 팔리는 모습입니다. 왜 이런 일이 생기는 걸까요? 이는 배추 한포기가 마트나 시장까지 가는 동안 복잡한 유통단계를 거치기 때문입니다. 여러 도매상인과 소매상인들의 손을 거치는 과정에서 배송비와 마진 같은 유통비용이 발생하고, 그 비용이 농산물 가격에 포함되는 것입니다.

 이처럼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불합리해 보이는 유통방식을 바꿀 순 없을까요? 그래서 생겨난 것이 직거래입니다. 직거래는 말 그대로 살 사람과 팔 사람이 직접 거래한다는 뜻입니다. 지난해 제정된 ‘지역농산물 이용촉진 등 농산물 직거래 활성화에 관한 법’에는 ‘생산자와 소비자가 직접 거래하거나, 중간 유통단계를 한번만 거쳐 거래하는 것’으로 돼 있습니다. 직거래를 통해 유통단계와 유통비용을 줄임으로써 생산자는 더 좋은 값을 받고, 소비자는 더 저렴하게 살 수 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5년 직거래 등 신유통경로를 활용해 절감한 유통비용은 약 7491억원으로, 가구당 4만48원의 비용을 절약한 셈입니다.

 농산물 직거래는 매년 확대되는 추세로, 정부에서도 적극 지원하고 있습니다. 전체 유통에서 직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2년 3.3%에서 2015년 5.2%로 증가했으며 올해는 6%까지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에는 새로운 방식의 다양한 직거래가 등장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로컬푸드직매장’과 ‘꾸러미’입니다. 로컬푸드직매장은 다음 호에서 자세히 설명할 예정으로, 여기서는 꾸러미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꾸러미는 생산자가 여러 가지 제철 농산물을 상자에 담아 소비자에게 정기적으로 배송하는 방식입니다. 2007년 국내에 도입된 이후 2012년 138억원, 2013년 193억원, 2014년 319억원으로 매년 거래액이 큰 폭으로 늘고 있습니다.

 꾸러미의 가장 큰 특징은 생산자가 배송품목을 정한다는 것입니다. 소비자가 원하는 품목을 고르는 일반적인 구매형태와 다르지요. 그런 만큼 계절마다 생산되는 다양한 농산물로 식탁에 변화를 줄 수 있습니다. 보통 1주일이나 2주일에 한번씩 배송하는데, 주로 제철 채소에 달걀·두부·과일 등 10가지 내외의 농산물과 가공식품이 담깁니다. 물론 대부분 친환경 농산물이죠. 덕분에 장을 보러 가는 시간과 불필요한 소비를 줄일 수 있습니다.

 꾸러미의 또 다른 장점은 농가와의 소통입니다. 상자에는 보통 생산자가 보낸 편지도 함께 들어 있는데요, 품목별 특징과 생산과정·요리법은 물론 농촌의 소소한 이야기도 전해줍니다. 또 1년에 한두번씩 농장을 방문하는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생산자와 소비자 간 신뢰를 쌓을 수 있습니다.

 원래 꾸러미는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공동체지원농업(CSA·Community Supported Agriculture)’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CSA란 작부 계획부터 농사일·수확에 이르기까지 소비자가 참여하며 농촌의 공동체를 지원하는 농업입니다. 국내에서는 아직 체험 정도로만 소비자가 참여하는 데 그치고 있습니다.

 꾸러미는 소농이 많은 우리 농업구조에 적합한 직거래 형태입니다. 판로에 어려움을 겪는 소규모 농가들이 생산한 농산물을 모아서 팔 수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꾸러미를 이용하는 것은 소농을 살리는 길이기도 합니다.

 김봉아 기자 bong@nongmin.com 

농민신문에서 옮겨옴.
http://www.nongmin.com/article/ar_detail.htm?ar_id=263107&subMenu=dsearch&key=%B2%D9%B7%AF%B9%CC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6.03.07] 봄을 재촉하는 비가 내립니다만...

오늘은~ 2016.03.05 21:17

새벽엔 그다지 비가 내리지 않았습니다. 보슬보슬~~~


비소리에 잠을 깬것이 아니라 동네 전체 정전으로 말미암아 그 시간에 한전 차량에~ 통신사들 차량이 분주히 다니는 소리에...


결국 선잠을 잘 수 밖에 없었는데 올해 첫 씨앗을 넣는 날이라 부랴부랴~ 씨앗 챙키고 상토와 트레이를 차에 실고 양평으로 출발합니다.


포천에서 유기상토를 구하는데 실패?하고 양수리에 가서 추가 2포 더 구했는데... 포천엔 안팔리나봐요~ ㅠㅠ


회장님 농장에 도착해 서둘러 씨를 넣어봅니다.


처음 재배해보는 비트(162구 12판)와 쌈배추(105구 21판)입니다.


모종상에 모종 관리까지, 그리고 손수 점심을 챙겨주신 회장님~ 고맙습니다.


배추씨 함께 작업해주신 호석씨도...... <- 또 사진 찍는다는 걸 깜빡. ㅎㅎㅎ


다음주 14일(월)에는 동절기 특별 꾸러미 작업을 하고~~~ 21일부터는 깻잎부터 이제 꾸러미 농사를 위한 여러 씨앗들이 세상의 빛을 볼 예정입니다.


비 정말 정신없이 오는 저녁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김종덕님의 음식시민의 행동이 푸드시스템을 바꿉니다(685)

음식시민의 행동이 푸드시스템을 바꿉니다(685)


근대의 특징중 하나는 개인주의의 우세와 공동체의 붕괴입니다. 개인의 이성과 개성을 중시하는 개인주의는 공동체를 약화시키고, 나아가 공동체를 붕괴시키는 결과를 낳았습니다. 그리하여 지역공동체, 음식 공동체(food community)가 유명무실해졌거나 사라졌습니다.


슬로푸드운동은 붕괴된 음식공동체의 복원에 힘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음식 공동체는 생산자와 함께하는 공동생산자들로 구성됩니다. 조리사, 소비자, 학자 등도 다 먹을거리의 공동생산자입니다. 먹을거리 공동체의 복원을 위해 먹을거리 공동생산자들이 나서서 음식의 생산자들이 온전한 음식을 생산할 수 있게 지원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농부없이 조리사가 역할을 할 수 없습니다. 농부없이 소비자가 온전한 먹을거리를 먹을 수 없습니다.


음식 생산자는 음식소비자 없이 생산을 계속 할 수 없고, 음식소비자는 음식생산자 없이 음식을 섭취할 수 없습니다. 음식생산자와 음식 소비자는 서로 의존해야 하고, 서로에게 필요한 공동운명체입니다. 좋은 음식, 온전한 음식이 지속적으로 생산, 소비되려면, 음식생산자와 음식소비자로 구성된 음식공동체가 제대로 작동해야 합니다. 음식공동체의 복원은 지역공동체의 복원에도 기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9주차] 5월 6일~8일 제철채소꾸러미 편지

제철 채소 꾸러미 2013.05.10 23:26

[본 꾸러미는 YMCA 등대생협 촛불님들과 매주 함께 하고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제철채소 작목반 초보농부 김상균입니다.

얼마 전까지 만해도 아침, 저녁으로 춥다싶었는데 하루 지나니 아~ 따스하다 그리고 낮에는 이제 덥기까지 하니 계절의 변화는 어김이 없는 듯 싶습니다.

작년에는 초보답게 많지도 않은 작물 제때 심지도 못했는데 올해는 나름 준비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조금씩 늦어지고 있습니다. 아~ 이래서 초보겠지요. 그래도 많이 늦지는 않았음에 위안을 삼아봅니다.

올 한해도 초보농부 김상균은 열심히 달려보겠습니다.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소중한 인연을 계속 이어나갈 수 있도록 여러분들도 계속 관심과 참여 부탁드리며 행복하세요~~~

 

안녕하세요. 제철작목반의 최용석입니다.

요즘 너울거리는 날씨탓에... 때론 겨우내 여독에 게으름으로 응답하면서 재미난 농사일이 조금은 부담으로 다가옵니다.

나이 한살 더 먹어가고 체력은 얼마나 더 나이들어가는지 요즘은 쭈구리고 앉아 씨앗을 넣는일이 부담스럽습니다.

무릎의 관절도 아파오고 허리도 아파오고...

그동안 너무 함부로 내 몸이라고 막 써왔기 때문일까요?

국환형님은 저에게 말합니다. 몸에게 잘 좀 부탁하면서 일하라고... 올 한 해 잘 견뎌달라고... 애써줘서 고맙다고...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해 땅을 살리고 상생과 순환을 생각하는데 이젠 농사꾼 체력과 생활도 생각해 봐야 하겠습니다.

그럼에도 쭈구리고 앉아 최용석이 쑥을 뜯습니다.

쑥된장국도 끓여먹고 쑥개떡도 쑥튀김도 쑥전도 해먹었습니다. 해먹기보단 뜯어다 놓은 쑥 옆지기님이 만들어 주시니 맛있게 먹을 수 밖에요... 올 봄 최용석에겐 쑥과 솔잎이 친근하게 다가온 봄날이었습니다.

날씨가 그렇긴 하지만 여름의 시작입니다. 그리고 가정의 달이고요. 촛불님들 가정에도 서로서로 두루 살피고 배려하고 안부 전하는 행복한 한 주가 되길 소망해봅니다.

 

이번주 공급품목- 청국장, 쑥(4명의 생산자들이 제각각 뜯었습니다.-들판에서 쑥을 뜯는 4명의 농사꾼 상상이되나요) 팔당의 비가림 협력생산자-고춧잎,상추,중파,표고버섯입니다.

 

다음주 공급 품목- 청국장, 미나리(돌나물), 시금치, 상추, 쌈채소나 근대, 표고버섯

 

항상 건강하시고 마음 풍요롭길 소망하면서...

 

다음까페 http://cafe.daum.net/paldang40(검색어-살림즐거운농장)

http://cafe.daum.net/candlelightcoop (검색어-만남과 변화)

 

연락처:김상균 010-9231-0990 노국환 010-4843-4248 이홍건 010-6788-7616 최용석 011-9916-484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