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나무 (엄나무, 해동목) 재배법

출처 카페 > 유기농에 미친 농부들 | 약초 대구 영천
원문 http://cafe.naver.com/organicfarmer/8389

음나무 (엄나무, 해동목)

학명 : Kalopanax pictus
과명 : 두릅나무과

음나무는 전국에 자생하는 낙엽활엽교목으로 수고 25m, 직경 1m에 달하는 거목으로 모여서 자라는 성질은 없으며, 표고 100∼1,800m에 자라나 대체적으로 표고 400∼500m 부근이 중심지대가 되고 있다. 
어린 묘목일 때는 내음성이 높아 큰나무 아래에서도 생육을 하나 크면서 햇빛을 좋아하며, 생장이 빠르고 단간으로 어려서 달렸던 가시는 오래되면서 떨어진다. 토심이 깊고 비옥한 곳에 잘 생육하며 어려서 토성은 가리지 않는다.

식용부위 및 식용법
연한 순을 따서 뜨거운 물에 살짝 데쳤다가 무침도 하고, 고추장에 무쳐 먹기도 하고 튀김도 만들어 먹는다.

효능
음나무의 가지 및 뿌리의 껍질은 건강식품첨가제(닭도리탕 등)로 사용하기도 하며 줄기, 가지, 뿌리껍질은 약용으로 이용된다. 거담, 해열, 진통에 응용되고 타박상, 류머티스성 근육통과 관절염에 11∼19g을 달여 복용하기도 하며, 분말로 하여 기름에 갠 것을 아픈 부위에 붙이기도 한다. 목재는 가공이 쉬워서 건축내장재, 무늬단판, 차량, 가구, 기구, 목기, 조각, 선박, 악기제조에 이용한다.

재배적지
지형적으로는 산록과 골짜기의 계류 주변, 구릉지, 버려진 경작지와 산복의 완경사지가 적지이고, 동남사면의 토심이 깊고 비옥하며 적당하게 습기가 있거나 약간 습한 양토 또는 사양토 또는 식질양토에서 잘 자란다. 토양층 깊게 까지 뿌리를 내리는 심근성 수종으로 건조한 토양에서도 견디는 힘은 강한 편이다. 토양산도는 약산성 토양을 좋아하며, 견밀한 토양에서의 견디는 힘은 약한 편이다.

번식법
■ 종자번식 - 9월에 잘익은 열매를 채취하여 과육을 물로 씻어 제거한 수선법으로 충실한 종자만을 골라 종자와 젖은 모래를 1:2의 비율로 혼합하여 지하 30∼50cm 깊이에다 노천매장 한다. 그리고 햇수로 3년째 되는 해 4월 초순경 까지 (약 18개월) 발아를 촉진 시킨다. 파종상은 폭을 1m, 높이 15cm로 만들고 난 다음 매장종자를 파내어 모래와 섞인채로 흩어 뿌린다. 뿌리는 양은 ㎡당 순수한 종자 0.04ℓ 정도가 적당하다. 흩어뿌림이 끝난다음 입자가 고른 흙으로 두께 0.5cm가 되게 덮은 다음 다시 짚덮기를 한다. 파종상은 새싹이 나오기 전에 차광망을 씌웠다가 9월에 벗겨주며, 김매기와 비료주기를 하고 어린묘가 자라서 빽빽해지면 솎음질을 한다. 마지막 솎음질을 하고 난 후 잔존본수는 61본 정도가 적당하며, 1년생 묘고는 20cm 가량, ㎡당 51본의 묘목을 생산할수 있다.

■ 뿌리삽목 - 3월 하순∼4월 중순경에 어미나무 주위의 땅속에 자라는 굵기 1∼2cm 되는 뿌리를 캐내어 생장점이 양호한 것을 선발한 다음, 15cm 길이로 잘라 윗부분은 편평하게 자르고 아랫부분은 경사지게 깎아 뿌리삽수를 준비해 놓는다. 묘상만들기는 폭을 1m, 높이 15cm로 한다. 묘상에서 고랑타기는 줄간격을 33cm, 깊이 15cm가 되게끔 횡으로 탄다. 준비된 삽수를 약간 비스듬하게 세워 상면높이와 같게 심고 그 위에 3cm 높이로 복토한다. 이때 삽수간의 간격은 10∼13cm로 한다. 항상 수분조절에 주의해야 하며, 김매기와 유기질 비료시용에 신경을 쓰고 삽목작업이 끝나면 꼭 차광망을 씌워 9월에 제거한다.

재배법 
단순림으로 조림할 경우에는 ha당 3,000본(식재간격 1.8m×1.8m) 정도가 적당하다. 식재시기는 봄철식재의 경우 지역별로 차이가 있으나 3월 중순∼4월 초순, 가을식재는 10월 초순∼하순이 적기이다. 비옥하고 적당한 습기가 있는 토양에서는 생장이 빨라 2∼3년 후면 밑깎기 작업을 생략할수 있다.
가지치기는 용재생산 이나 새순을 채취할 목적 이라면 관리방법을 달리해야 한다. 
용재생산이 목적이라면 줄기에 붙어 자라는 가지중 아랫부분에 말라죽은 가지가 발생되기 시작할 무렵 가장 세력이 왕성한 가지(역지) 밑에 자라는 가지를 대상으로 잘라준다. 
음나무는 가지치기 부위의 상처가 타수종에 비해 비교적 늦게 아물기 때문에 굵어지기 전에 잘라 주는것이 바람직 하다. 
자르는 방법은 가지의 아랫부분에 불록하게 튀어나온 부분 (지릉부) 이 있는데, 이 부위를 상하지 않게 약간 비스듬히 잘라준다. 
새순을 목적으로 할때는 줄기가 곧으면서 수고를 높게 자라도록 유도할것이 아니라 전지와 전정을 통하여 가급적 수고를 낮추고 곁가지를 다수 발생시켜 가꾸는것도 시도해 볼만하다.

재배전망 
음나무는 집단재배가 어렵기 때문에 휴한지 또는 산자락에 식재가 가능하며, 번식은 약간 어려우나 적지에 크게 구애받지 않기 때문에 식재면적은 넓다고 하겠다. 목재는 목재대로 용도가 넓고 새순은 새순대로 식용이 가능하며, 껍질은 약재로 이용되므로 조경수로 또는 용재수로 전망이 밝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세종시 2012.03.23 17:4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잘보고 갑니다. 부농의 꿈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엄나무 효소 만들기와 기름내기

출처 카페 > 유기농에 미친 농부들 | 약초 대구 영천
원문 http://cafe.naver.com/organicfarmer/8384



엄나무에는 날카롭고 험상궂은 가시가 빽빽하게 붙어있다. 이 무섭게 생긴 가시를 귀신들이 제일 두려워 한다고 한다. 그래서 우리 선조들은 가시가 달린 엄나무가지를 대문이나 방문위에 걸어두면 못된 귀신이나 나쁜 질병이 집안으로 들어오지 못할 것이라고 믿었다. 

양오행설로 볼때 귀신은 음기의 상징이다.  귀신은 어둡고 축축하고 차갑고 썩은 것을 좋아한다. 그래서 귀신은 허물어진 성이나 낡고 빈 집, 오래된 우물, 썩은 고목, 음산한 골짜기나 동굴같은 음습하고 더러운 곳에 잘 나타난다. 

사람의 몸도 음습하고 더러운 기운에 쏘이면 온갖 질병에 걸리기 쉽다. 

오장육부의 근육과 뼈와 혈액의 많은 질병들이 차갑고 축축하고 더러운 것과 접촉했을때 생긴다. 

엄나무의 무시무시하게 생긴 가시는 양기의 상징이다. 양기는 음기를 몰아내고 막아준다. 

나무의 가시는 바깥의 적으로부터 자신의 몸을 안전하게 지켜준다. 

동양 전통의학에서 가시가 있는 모든 식물은 음기가 성해서 생긴 병, 곧 바람과 습기로 인해 생긴 병을 몰아낼수 있는것으로 본다. 관절염 이나 신경통, 갖가지 염증 암 귀신들린 병 온갖 피부병등에 가시달린 식물이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엄나무는 두릅나무과에 딸린, 큰키나무다. 몸집이 매우 크게 자라서 키 30m에 가슴높이둘레 5m를 넘는 것이 있으며 한곳에 모여서 나지않고 드문드문 하나씩 난다. 

유럽이나 미국에는 없고 우리나라와 중국, 그리고 러시아의 일부 지방에 자라는데 특히 우리나라에 가장 많다. 

잎은 단풍나무잎을 닮았으나 그보다 훨씬 크고 7~8월에 연한 녹색의 꽃이 피었다가 10월에 까맣고 둥근 열매가 많이 달린다. 

이른 봄철에 잎을 뜯어서 나물로 먹고 꽃에는 꿀이 많아 벌들이 많이 모여들며 열매는 새들이 매우 좋아한다. 

멍구나무 가시오동나무 음나무로 부르기도 하며 한자로는 크고 널찍한 잎과 웅장한 나무의 생김새가 오동나무를 닮았다 하여 해동목(海桐木) 자동(刺桐)이라고 쓴다. 

엄나무는 물기와 바람을 몰아내는 효능이 있다.  

엄나무는 기름지고 물기많은 땅에서 잘 자라지만 엄나무 목재는 습기를 잘 타지않는다. 물속에 담가둬도 잘 썩지않고 축축한 곳에 둬도 습기가 잘 스며들지않는다. 이런 엄나무의 특성 때문에 예전에는 비올 때 신는 나막신을 엄나무로 많이 만들었다. 

엄나무는 차고 축축한 기운이 몸에 침투하여 생긴 신경통이나 관절염, 요통, 그리고 타박상 근육통 마비 늑막염 만성위염 입안염증 만성대장염 어깨와 목이 뻣뻣한 것, 만성간염 갖가지 종기 종창 옴 피부병 등을 치료하는 효능이 있다. 

엄나무는 아픔을 멎게하고 중추신경을 진정시키는 작용이 있으므로 류머티즘성 관절염으로 인한 격심한 통증이나 온갖 신경과 근육의 통증에 잘 듣는다. 엄나무 속껍질 10~20g에 물 200~300㎖를 붓고 약한 불로 물이 절반으로 줄어들 때까지 달여서 하루 3번에 나눠 먹거나 엄나무를 잘게 썰어 큰 솥에 넣고 푹 고은 물로 식혜를 만들어 수시로 마시기도 한다. 

이와함께 아픈부위에 엄나무껍질을 짓찧어 붙이기도 한다. 

효소만드는 방법은 설탕시럽을 사용하는 건재 약초류와 같다. 

엄나무는 대개 속껍질을 약으로 쓴다. 여름철에 겉껍질을 긁어내 버리고 하얀 속껍질만을 그늘에서 말려 잘게 썰어서 쓴다. 엄나무 속껍질의 맛은 쌉쌀하고 성질은 서늘한 편이며 특이한 향기가 난다. 칠흑처럼 깜깜한 밤중에 오래묵어 썩은 나무둥치나 비바람에 하얗게 바랜 동물의 뼈 같은것들이 환하게 빛을 내는수가 있다. 

오래된 배의 돛대에서도 시퍼런 불꽃이 타오르는 듯이 보이기도 하는데 사람들은 이를 귀신불 이라하여 무서워한다. 이같은 현상은 대개 흐린날 밤에 나타나는데 이는 공기중에 있는 인 성분이 습기와 결합하여 오래묵은 나무둥치 같은것에 달라붙어 생긴다. 

엄나무는 땅속에 있는 음기와 공기중에 있는 음기를 모아 저장하는 성질이 있다. 엄나무의 가시는 양기를 품고 있지만 껍질속은 음기를 함축하고 있다. 그런 까닭에 밤중에 빛을내는 나무는 대부분 엄나무 오가피나무 버드나무 벌나무등 음기를 많이 품고있는 나무다. 

사람의 몸에서 음을 주관하는 장부는 간장이다. 그래서 음기운이 부족하면 간장에 탈이 나기쉽다.

간장은 모든 영양물을 모아 저축하는데 동양철학에서는 사람의 혼도 간장에 깃들어 있는것으로 본다. 엄나무는 음기운이 부족하여 생기는 갖가지 간질환, 곧 간부종이나 만성간염 간경화를 고치는 효능이 있다. 

엄나무는 파괴된 간색소를 원상태로 회복시켜주고 부족한 간기운을 메꿔준다. 만성간염이나 간경화 에는 엄나무껍질 1~1.5kg에 물 5를 붓고 물이 3분의 1로 줄어들때까지 약한 불로 달여서 한번에 15~20㎖씩 하루 세번 밥먹을때 같이 복용한다.

간장부위의 아픔, 헛배 부른것, 복수 무력감 밥맛 없는것 등이 차츰 없어지고 3~4개월 꾸준히 복용하면 웬만한 간질환은 잘 낫는다. 

엄나무 기름을 내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먼저 두말이상 들어가는 오지 항아리 2개를 준비해 그중 하나를 땅속에 목만 나오도록 묻는다. 그리고 남은 항아리에 굵은 엄나무를 잘게 쪼개어 가득 담고 입구를 삼베 두세겹으로 막은 다음 명주끈으로 단단하게 묶고 항아리겉을 굵은 새끼줄로 칭칭 감고 진흙을 이겨 3~5cm두께로 바른다. 

이것을 땅속에 묻은 항아리에 엎어놓고 항아리가 서로 맞물린 부분을 진흙을 이겨 두껍게 발라 잘 봉한 뒤에 항아리 위에 왕겨나 톱밥을 10가마니쯤 붓고 불을 붙여 태운다.  

일주일쯤 지나 겨나 톱밥이 다 타서 꺼지고나면 아래 항아리에 고인 기름을 꺼내어 쓴다.

신경통이나 요통, 만성간염 간경화 황달등에는 한번에 소주잔으로 반잔정도에 생수를 5배쯤 타서 복용하고 옴 종기 갖가지 피부병에는 기름을 아픈 부위에 바른다. 온갖 피부병에 신기하게 잘 듣는다. 

단전호흡을 하는 사람들이 호흡수련을 잘못하여 생긴 늑막염이나 기운이 위로 치밀어 생긴 상기증에는 엄나무 뿌리의 생즙을 내어 한잔씩 마시면 곧 낫는다. 

엄나무에는 사포닌 쿠마린 정유가 들어있는데 사포닌성분이 가래를 멎게하고 염증을 없애는 작용을 한다. 엄나무는 인삼과 비슷한 작용이 있어 인삼대신 쓸수 있을만큼 다양한 약리효능을 지니고 있다. 

엄나무를 오래 복용하면 신장기능과 간장기능이 튼튼해지고 당뇨병 신경통 관절염에 걸리지 않는다고 한다. 

아침에 일어났을 때 갑자기 목이 뻣뻣하고 잘 움직여지지않을 때, 다리가 퉁퉁 붓고 아플때, 허리가 끊어지듯이 몹시 아플 때에는 엄나무 뿌리와 줄기 속껍질 15~30g을 물로 달여서 하루 2~3번에 나누어 복용한다. 

입안에 생긴 염증에는 엄나무 껍질 달인 물로 하루 5~6차례 입안을 헹구면 효과가 있고 여성의 유선염에는 엄나무 껍질 40g 용뇌 1g을 섞어서 달인 물로 자주 씻어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