찹쌀과 팥의 찰떡궁합, 집에서 만드는 간편 찹쌀떡

- 식품의 성질이 조화롭고 영양 많은 찹쌀떡으로 건강한 겨울나기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겨울철 건강 간식으로 찹쌀과 팥이 만나 찰떡궁합을 이루는 찹쌀떡을 추천했다.


한의학적으로 볼 때 성질이 찬 팥은 기운을 아래로 끌어내리고 소변을 밖으로 내보내는 반면, 성질이 따뜻한 찹쌀은 위장을 보호하고 소변이 지나치게 많이 나가는 것을 막아줘 상호보완 작용을 한다.


또한, 찹쌀이 몸속에서 잘 소화되기 위해서는 비타민 B1이 필요한데, 팥에는 이 비타민 B1 성분이 풍부하다.


찹쌀떡은 쫄깃하고 부드러운 질감으로 소화가 잘되고 간편하게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식사대용이나 간편식으로 좋다.


소금과 설탕 간을 한 찹쌀반죽을 찜기에 찐 후 방망이로 찧어 차진 반죽을 만들고,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미리 준비한 팥앙금을 넣어 잘 오므려주면 찹쌀떡이 완성된다.


반죽을 찧는 과정이 어렵다면 찹쌀반죽을 전자레인지에 넣고 2분간 돌린 뒤 꺼내 잘 섞고 다시 1분간 돌려 섞는 과정을 반복하면 찧는 과정 없이 보다 간편하게 차진 반죽을 만들 수 있다.


한편, 반죽이나 소에 색깔고구마를 넣는 것도 좋다. 색깔고구마는 항암·항산화 성분인 베타카로틴과 안토시아닌 성분이 많고 섬유소와 다양한 미네랄이 함유돼 있어, 가루를 내 반죽에 섞거나 삶은 뒤 잘게 잘라 팥과 함께 소로 넣으면 더욱 영양만점의 색깔 고운 찹쌀떡을 만들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찹쌀떡을 만들기 좋은 품종으로 찹쌀은 ‘동진찰’과 ‘백옥찰’, 팥은 ‘아라리’, 색깔고구마는 노란색인 ‘풍원미’와 자색인 ‘신자미’를 추천했다.


‘동진찰’과 ‘백옥찰’로 만든 찰떡은 찰기가 좋고 품질이 오래 유지되는 우수한 특성이 있으며, ‘아라리’ 팥은 맛과 향, 색이 뛰어나 앙금 재료로 많이 쓰이는 품종이다.


‘풍원미’와 ‘신자미’는 베타카로틴과 폴리페놀, 안토시아닌 성분이 풍부하며, 떡과 빵 등의 가공식품으로 이용하기 좋은 고당도 품종이다.


농촌진흥청 수확후이용과 김선림 과장은 “찹쌀떡을 비롯한 여러 전통가공식품 이용이 확대돼 쌀 소비가 촉진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기능성을 갖춘 다양한 식품소재 품종 육성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01-09-1_찹쌀과팥의찰떡궁합집에서만드는간편찹쌀떡(식량원).hwp


일 년 중 가장 추운 소한, 우리 잡곡차로 따뜻하게

- 건강기능성 성분 풍부한 5가지 잡곡차 소개 -


1월 5일(금요일)은 소한(小寒)이다. ‘작은 추위’라는 뜻과는 달리 우리나라는 소한 무렵이 가장 추워 감기나 폐렴, 고혈압 등의 겨울철 질환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소한의 추위를 이기고 겨울철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식품으로 검은콩, 수수, 팥, 메밀, 보리로 만드는 5가지 잡곡차를 추천했다.


요즘같이 활동량이 적고 면역력이 떨어지는 추운 날씨에는 건강기능성 성분이 풍부한 따뜻한 잡곡차가 건강 유지에 도움을 줄 수 있다. 


검은콩차는 해독, 항산화, 시력 증진, 성인병과 탈모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검정콩을 약불에 10분쯤 볶은 후 믹서기로 거칠게 갈아, 뜨거운 물 300ml당 1큰술 1큰술: 약 10~12g을 넣어 충분히 우린 후 마신다.


수수차는 혈당 강하, 항암, 노화 방지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도정하지 않은 멧수수를 물에 헹궈 불순물을 거르고 잘 말려 약불에서 20분씩 3번 볶은 후, 물 1L당 1큰술을 넣고 30분쯤 끓여 마신다.


팥차는 몸의 부기와 노폐물 제거, 노화 예방에 도움을 준다. 깨끗이 씻은 팥을 한소끔 끓인 후, 처음 물을 따라내고 다시 물을 부어 중약불에서 30분쯤 끓여 마신다.


메밀차는 혈당 조절과 고혈압 예방에 도움을 준다. 도정한 메밀을 약불에서 색이 약간 변할 정도로만 볶은 후, 물 1L당 1큰술을 넣고 20분쯤 끓여 마신다.


보리차는 해열과 피로 해소, 독소 배출에 효과가 있다. 겉보리를 중불에서 거뭇한 색깔로 변할 때까지 볶은 후, 물 1L당 보리 10큰술을 넣고 중불에서 15분쯤 끓여 마신다.


* 사용하고 남은 볶은 잡곡은 반드시 밀폐용기에 넣어 냉장보관한다.


농촌진흥청 기획조정과 정찬식 과장은 “주위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잡곡은 추운 겨울을 건강하게 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국산 잡곡의 건강기능성을 알리고 소비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01-04-1_일년중가장추운소한우리잡곡차로따뜻하게(식량원).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