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참치샐러드주먹밥

내일의 아침밥 Newsletter

'행복한 농장 이야기 > 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버섯밥  (0) 2016.05.24
조개 달걀탕국밥  (0) 2016.05.01
김치참치샐러드주먹밥  (0) 2016.04.27
오므라이스와 버섯구이  (0) 2016.04.15
장조림주먹밥  (0) 2016.04.15
김치 카레 덮밥  (0) 2016.04.13

김종덕님의 음식시민의 행동이 푸드시스템을 바꿉니다(768)

2016.04.27 08:05

음식시민의 행동이 푸드시스템을 바꿉니다(768)

오늘날 대다수의 소비자들은 먹을거리를 소중하게 여기지 않습니다. 그래서 먹을거리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습니다. 먹을거리에 관심을 갖지 않아도 음식을 쉽게 구해, 그것을 섭취하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그리하여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조리라는 수고를 거친 음식보다 싸고 맛있는 맞춤형 음식, 인스턴트 음식, 패스트푸드를 섭취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식생활은 다시 문제음식의 확산에 일조하게 됩니다.

소비자들이 지금과는 달리 좋은 먹을거리를 먹으려면, 먹을거리를 소중하게 여기고, 먹을거리에 관심을 기울여야 합니다. 먹을거리가 어떻게 생산되는지 관심을 기울이고, 먹을거리 생산을 농부, 어부, 축산인 등에 맡겨 놓지 말고 소비자들이 공동생산자로서 역할을 하면서 참여해야 합니다.

먹을거리 공동생산자로 어떤 역할이 있을까요? 가장 쉽고, 단순한 것으로는 지역 생산자들이 생산한 지역먹을거리를 소비하는 것입니다. 소비만으로도 더 많은 지역먹을거리 생산에 긍정적 신호를 줄 수 있습니다. 좀 더 세련된 공동생산자는 공동체지원농업(CSA)에 회원으로 참여하는 것입니다. 선불을 내고 꾸러미를 받되, 농사가 잘 안되면 영농의 위험을 공유해 꾸러미를 받지 않으며 농부들이 지속가능한 영농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입니다. 정책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도, 식품기업을 감시하면서 좋은 먹을거리 생산을 위해 생태계 변화를 시키는 사람도 공동생산자라 할 수 있습니다.

먹을거리 생산자들이 줄어들고,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농업, 먹을거리를 지속가능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역할을 하는 먹을거리 공동생산자가 필요합니다. 생산자들과 함께 하는 공동생산자, 이제 당신이 답할 차례입니다.

널리 공유해주세요.



김종덕님의 음식시민의 행동이 푸드시스템을 바꿉니다(767)

2016.04.27 08:04

음식시민의 행동이 푸드시스템을 바꿉니다(767)

식품산업의 목표는 건강한 식품의 공급보다는 많은 판매를 통해 이윤을 많이 남기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식품산업은 끊임없이 신제품을 출시하고, 광고를 하고, 포장단위를 크게 하여 단위가격을 내리고, 미래소비자 양성을 위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식품산업의 영업활동이나 판매 전략으로 인해 문제가 야기되자 식품산업은 로비를 통해 식품산업에 대한 규제를 사전에 막고, 홍보 등을 통해 식품산업의 부정적 측면을 숨기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을 이용해 문제를 축소하고 있습니다.

식품산업은 많은 이윤을 얻고, 그중 일부는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해 왔지만, 식품산업의 발전이 가져온 어두운 면도 적지 않습니다. 식품산업은 먹을거리의 생산비용을 줄이고자 농민들에게 제초제, 살충제 등의 사용을 요구하는데, 살포된 제초제나 살충제 등은 소비자들이 먹는 음식에 들어가 몸에 해롭게 작용합니다. 또 그것이 살포되는 토양과 인근 수질에 오염을 가져옵니다. 싼 가격에 대규모로 동물성 단백질을 얻기 위해 공장형 사육을 강제하고, 이로 인해 물 부족, 곡물의 사료이용, 동물복지 침해, 분뇨 등으로 인한 환경오염 등을 야기하고 있습니다. 또 식품산업이 농민들에게 가공식품원료를 수매할 때 낮은 가격으로 수매해 농민들이 농사를 계속해서 짓지 못하게 합니다. 때로는 불필요한 먹을거리의 이동으로 푸드마일리지가 늘어나 이산화탄소 방출을 통한 지구온난화의 가속화하고 있습니다.

널리 공유해주세요



국민이~ 소비자가~ 왜 피해를 보면서도...

2016.04.25 23:46

황사와 미세먼지에 대하여 공익광고는 소비자라고 해야 할까요? 국민에게만 조심하라고 합니다. 그런다고 글쎄~

재난~ 재해에 대하여 준비하면...

애시당초 피하기 위해 그런 공익적인 문제인식을 가진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조사하고 방송(알리고)해야 할 그 무엇이 더 질실함에도 그냥 피하지 못하고 당해야 할 국민에게 조심만 하란다.

창문 닫는다고~ 미세먼지, 황사가 ??

일상적인 직장 생활을 해야 하는데... 그냥 비싼 마스크 사서 막고 다녀야 한다고...

이제는 소비 중심의 모든 산업활동의 페러다임을 바꿔야 합니다.

소비=낭비~ 낭비를 낭비로 생각하지 않고 편리라 하지만~ 결국은 또 비용~ 그런데 너무 각인되어 이제 그 비용이 비쌈에도 불구하고~ 그 비용이 오로지 기업에게만 득이 됨에도 소비자가 그것을 제대로 인지 못하게 된 이 상황~

이러한 방송을 포함한 언론이 침묵의 책임이다.

왜 소비자가 비용을 부담함에도 불구하고 그 피해를 피하기 위해 또 비용을 부담해야 한단 말인가?

소비자도 각성하길...


김종덕님의 음식시민의 행동이 푸드시스템을 바꿉니다(765)

2016.04.25 07:50

음식시민의 행동이 푸드시스템을 바꿉니다(766)

미국에는 자기 몸을 사랑하자는 운동이 있습니다. 이 운동은 텔레비전에서 보여주는 얼짱, 몸짱의 기준에 맞는 사람이 5%도 안 되는 현실에서 모든 사람들이 그러한 기준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기 보다는 있는 그대로의 자기 몸을 사랑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일어났습니다. 이 운동은 개성이 강조되는 세계에서 특정한 기준에 끌려가던 사람들이 자아반성의 산물로 생겨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이 운동은 이상적으로 여기는 체중을 위해 지나친 다이어트보다 자기 몸을 건강하게 가꾸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생각이 작용한 것입니다.

자기 몸을 건강하게 가꾸는데 핵심적인 요인이 음식, 운동, 스트레스 관리 일터인데, 안타깝게도 현대인들은 좋은 음식에 대해 잘 모르고 있고, 운동을 잘 하지 않고, 신경 쓰지 않아도 되는 일에 신경을 써서 스트레스를 더 받는 일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자기 몸을 사랑하려면, 음식을 소중하게 여겨야 합니다. 그럴려면 음식에 대해 알아야 합니다. 오늘날 음식 같지 않은 음식이 판을 치기 때문에 음식을 알아야 건강에 좋은, 몸에 좋은 음식을 먹을 수 있고, 자기 몸을 사랑할 수 있습니다.

널리 공유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