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무료 귀농교육 신청 2월 10일 마감-연령제한있음-

서울시 농업기술센터는 오는 3월19일부터 4월13일까지 60세 이하(1952년 1월 1일 이후 출생)로 귀농 창업을 희망하는 시민을 대상으로 맞춤형 무료 귀농교육을 한다고 31일 밝혔다.

신청은 내달 1일부터 10일까지 센터 홈페이지(http://agro.seoul.go.kr)에서 한 후 교육신청서 등 관련서류를 이메일(wooying@seoul.go.kr)로 내면 된다. 서류와 면접심사를 거쳐 선발된 최종 합격자 40명은 3월 8일에 발표한다.

2월 13일~28일 동안 1차 서류심사와 2차 면접심사를 진행한다. 1차 서류심사 결과에 따른 면접대상자 발표일은 2월 21일이다.

센터는 지난해 시작한 귀농교육과정을 올해는 창업형 1기와 전원생활형 10기 과정으로 나눠 운영할 계획이다. 전원생활형 과정 교육생 400명은 4월부터 모집한다.



이번에 선정되는 40명이 창업형 1기가 된다.

창업형 과정은 창업과 전업농을 희망하는 시민을 위한 과정으로 20일간 농업기술과 귀농경영에 대한 심도 있는 교육을 받게 된다고 시 관계자는 전했다.

전원생활형 과정은 은퇴 후 귀촌을 희망하는 시민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농업분야별 기초이론을 습득하고 농업실습체험을 통해 전원생활을 기초를 다지게 한다. 시 관계자는 “최근 전원생활을 희망하는 시민이 늘고 있어 올해 무료귀농교육 과정을 확대 편성했다”고 말했다.

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수료자 254명 중 54명(21%)이 귀농에 성공했다.

이한호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올해 맞춤형 귀농교육은 지난해 교육과정을 보완해 서울시민의 더욱 성공적인 귀농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문의는 농업기술센터 귀농지원팀(02-459-6753)으로 하거나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수한 기자/soohan@heraldm.com

농지원부의 혜택을 놓치지 말라

출처 카페 > 유기농에 미친 농부들 | 미친농부 상주
원문 http://cafe.naver.com/organicfarmer/6941

①주소지가 토지 소재지 및 연접지역에 2년간 거주시 이전등기 때 취득·등록세 50%감면, 채권 면제

②대출할 때 근저당 설정하면 등록세, 채권 전부 면제

③보유농지 양도시 부재지주에 대한 양도세 중과 배제-단, 부재지주 판정기준에 의한 거주(재촌)요건은 충족시켜야

④농지원부를 보유하고 8년 이상 재촌, 자경이 입증되면 과세기간별로 2억 원 한도 내에서 양도소득세 100% 감면-단, 5개 과세기간에 감면 받을 양도소득세액의 합계액이 3억 원을 초과하는 경우 그 초과하는 부분에 상당하는 금액은 양도세 부과. 이 경우 양도차익이 아니라 양도소득세액을 3억 원까지 100% 감면해주는 것이기에 수도권이 아닌 지방의 경우 사실상 비과세나 다름없는 셈이다.

⑤농지원부를 보유하고 3년 이상 재촌, 자경 후 양도하고 1년 이내에 대체 농지(단, 면적의 1/2 또는 가액의 1/3 이상일 것)를 구입할 경우, 당해 농지에 대한 양도세 100% 감면-이 때 대체 농지도 3년 이상 자경해야 하고, 먼저 취득 후 매도하거나 먼저 매도한 뒤 취득해도 상관없다.

⑥농업인 자격 증명

⑦토지거래 허가구역에서 추가 농지 구입 때 유리

⑧개발제한 구역에서 농업인의 혜택 부여시 확인 서류로 사용할 수 있다

⑨농촌의 일부 세금 및 공과금 보험료 준조세 등 감면 혜택

⑩농업인 대상자금 및 대출 지원시 확인 서류

⑪농지 전용시 농지 부담금 면제

⑫농업용 농기계 면세유 구입혜택

⑬농촌 자녀 대학장학금 우선 지원

⑭각종 보조금 지원

⑮농기계 비닐하우스 시설 구입 지원

⑯농지전용, 산지전용시 농업인 및 임업인 확인 자료로 쓸 수 있다

⑰도합 3ha(약 9천평)이내에서 추가 농지구입시 지방세 50% 감면

⑱국민연금 및 건강보험료 50% 감면


-농지원부는 1000㎡(약 302.5평)부터 발급 가능

-농지 소유자의 거주지 읍·면·동사무소에 신청

-농지원부를 발급받으려면 신청서에 이장의 도장이나 서명을 받아 읍·면·동사무소에 제출하면, 농지에 작물이 있는지 여부에 대해 실사 후 발급해준다.

-등재사항: 농업인 인적사항, 가족사항, 소유농지현황, 임차농지현황, 경작현황 등

-농지원부는 소유권을 증명하는 것이 아니라 경작현황을 확인하는 것으로, 소유 농지나 임차농지에 관계없이 실제로 농사를 짓는 사람이 작성함.

-작성시점: 농지원부는 농지를 신규 소유 및 임차가 확인되는 시점에 바로 작성(최초작성일, 소유·임차농지 현황 등)하고, 경작상황은 향후 확인되는 즉시 갱신.

-세금감면이나 보상관련 사항은 세무서나 보상관련 담당기관(부서)에서 판단할 사항임. 본인이 기존에 농사를 직접 지었더라도 농지원부를 작성하지 않았다면 소급해 작성할 수 없음.

헤럴드경제 객원기자,전원&토지 칼럼리스트

 

52? 평일5일은 도시에서, 주말2일은 농촌주말주택에서~~


2012년 귀농귀촌 교육과정 안내

경기도 폐교현황(2011.07)


2011년 도시민 농업창업과정 모집 공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