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29] 졸음운전~ 그리고 다국적 유기농장 "마루"

오늘은~ 2015. 3. 29. 22:22

지난 겨울 부업이 아직까지 늘어지네요~ 다행히 터널공사는 곧 재개된다고 하니 CCTV와 기차진입감지기까지 금명간 마무리 될 듯 합니다. 3일 작업으로 마무리되길 바라지만 여간 새벽에 작업을 하고 들어와 잠시 눈을 부치면 오전일에 차질이 생기니 본격적인 농사철에 체력적으로도 부담이되네요...


오늘 새벽 작업을 마치고 4시가 넘어 집에 오는 길에 쏟아지는 졸음...


아~ 이게 졸음운전이라는것이구나~를 제대로 경험해봤습니다. 두어차례 아찔... 휴~


이제 돼지감자와 감자는 심었고, 오늘은 내일 파종할 시금치와 총각무 밭을 준비했습니다.




워낙 큰 돌이 많아 작은 관리기는 통통 튀고, 아~ 물론 실력도 쪼매 부족한 탓에 영 직선이 나오질 않네요~ 내년엔 좀 나아지겠죠~


며칠 상간에 비가 내린다고 하니 다행이긴 한데 와야 오는 것이고~ 걱정만 하고 있을 수는 없고 일단 파종 들어갑니다. 정히 오지않으면 전기선 200여미터 늘여 모터 설치해야겠네요. 끌어올릴 개울물도 많지 않지만...


4월 1일부터는 저의 농장 "마루"는 다국적 농장으로 변신합니다.


1일에는 미국과 프랑스 남성, 2일에는 말레이시아 부녀, 7일에는 말레이시아 남성 1명 등... 그리고 4일에는 40여명의 "세상을 품는 아이"를 통한 농사봉사단이...


이들은 한국말을 못하고 농장주는 영어를 못하고~ 당연히 저희 부모님도 마찬가지고... ㅎㅎ 농장 분위기가 어찌될까요?


북적북적되는 동안 농장주는 잠시 봄을 느껴볼 수 있을까 모르겠습니다. 주변 봄 소식도 전하고 싶지만 아직은 여유가 없었네요~ 지천에 쑥도, 민들레도 쑥쑥 얼굴을 내보이고 월동을 한 마늘과 쪽파도 제법 봄을 느끼는데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