잎들깨 친환경 재배기술

 

잎들깨 친환경 재배기술.pdf

 

들깨는 햇빛에 민감한 대표적인 단일성 작물이다. 즉 들깨는 고추나 오이와 달리 꽃 피고 열매를 맺는 시기가 낮의 길이(정확하게는 밤의 길이)에 따라 결정된다. 따라서 들깨는 심는 시기와 관계없이 낮의 길이가 12시간 43분 이하로 짧아지면 꽃이 피고 열매인 깨를 맺기 시작하는데 그 시기가 9월 10일 전후이다. 다시 말하면 4월 15일에 파종을 하든 6월 30일에 파종을 하든 열매를 맺기 시작하는 것은 9월 10일 전후란 얘기이다.

 

5월 15일 들깨를 직파한 밭과 5월 30일, 6월 15일 직파한 밭의 깨 수확량을 비교해 보면

5월 15일 직파한 밭의 깨는 키가 2m 가까이 자란 반면 열매 이삭 수는 주당 40개 내외로 5월 30일 파종한 것에 비해 1/3 정도이고 깨의 수확량은 300평당 78㎏으로 5월 30일에 비해 절반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고 한다. 파종 시기가 빠르면 줄기와 잎은 잘 자라난 반면 열매를 맺는 생식생장은 노화해서인지 잘 자라지 못한 것이다.

 

6월 15일 파종은 5월 30일에 비해 키는 당연히 조금 작고 수확량은 5월 30일 파종의 70%정도인데 채 자라지 못한 상태에서 열매를 맺기 시작하기 때문이라 여겨진다. 6월 15일 이후에 파종하면 늦을수록 수확량은 더 떨어진다고 볼 수 있다.

 

이를 볼 때 들깨를 얻기 위한 들깨의 파종 적기는 직파 시, 5월 30일 경이고 모종을 만들어 옮긴 다면 5월 20일 경 파종하여 6월 중순 경 모종을 옮겨 심는 게 수확을 제일 많이 할 수 있다는 얘기가 된다.

 

들깨 잎을 수확하기 위해선 일찍 뿌릴 필요가 있는 게 열매를 맺는 생식생장을 시작하면 들깨는 더 이상 잎을 만들지 않는다. 그러므로 4월 15일 파종과 4월 30일 파종 시의 들깨 잎 수확량엔 큰 차이가 없지만 5월 15일 파종 시엔 들깨 잎 수확량이 90%로 줄고 그 이후 파종엔 들깨 잎 수확량이 더욱 감소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