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선하게 야채 보관하는 요령

야채 보관 요령

'스티로폼 박스' 활용한 채소·과일 저장법

사과는 다른 과일과 '격리수용' 뿌리채소는 흙 묻은 상태로, 귤은 깨끗이 씻어놔야 오래감.

'요리 천사'란 이름으로 요리 블로그를 운영하는 윤희정(48)씨는 채소나 과일을 박스 단위로 대량 구매하는 경우가 많다. 지방에 여행 갔다가 과일이나 채소를 잔뜩 사 오는 경우도 있다. 살 때는 기분 좋은데 보관은 쉽지 않다. 냉장고에는 넣을 자리가 없고, 다용도실은 한여름이면 쉬 상하고 한겨울엔 얼어 터진다.

윤희정씨는 냉장고 공간이 부족할 때 스티로폼 박스를 활용한다. 전화·인터넷으로 주문한 농수산물이 담겨 배달되는 흰색 사각형 용기 말이다.

윤씨는 "스티로폼 박스는 온도 변화가 적어서 그런지 오래 보관된다"면서 "감자나 사과는 두 달 이상, 고구마는 한 달 정도는 거뜬하다"고 했다. "단, 물기가 없는 상태에서 보관해야 한답니다."

윤희정씨의 노하우, '음식을 버리지 않고 잘 보관하는 방법'(아카데미북) 등에서 소개하는 음식 저장 비법을 가려 소개한다.

감자=차갑고 어두운 곳은 좋지만, 냉장고는 좋지 않다. 빛이 닿으면 싹이 나기 쉽다. 추워지면 스티로폼 박스에 신문지를 깔고 넣어 다용도실이나 베란다에 둔다. 2개월 정도 보관 가능하다. 뿌리채소 등 땅 속에서 자라는 채소는 흙이 묻은 상태로 보관해야 오래 간다.

고구마=너무 찬 곳은 싫어한다. 보관 적정 온도는 섭씨 13~15도. 냉장 보관하면 쉬 상한다. 약간 통풍시켜 습기를 제거한 다음 종이 상자나 봉투에 넣어 부엌이나 난방이 되지 않는 방 한 구석에 보관한다. 너무 추워지면 얼지 않도록 스티로폼 박스에 신문지에 싸서 넣어둔다. 비닐봉투나 랩을 씌우면 숨 쉬지 못해 상한다.

양파=망에 담아 바람이 잘 통하고 서늘한 곳에 보관한다.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면 스티로폼 박스에 신문지를 깔고 넣어둔다. 윤씨는 "이렇게 두면 한 달 정도 싱싱하게 보관 가능하다"고 했다.

배추·무=오래 보관하려면 비닐랩으로 싸 냉장 보관한다. 냉장고가 부족하면 신문지에 싸거나 스티로폼 박스 안에 넣어 서늘한 곳에 둔다. 배추처럼 위로 성장하는 채소나 잎채소는 가능한 한 세워 보관한다. 옆으로 놓으면 무게에 눌린 부분이 상한다. 무나 순무처럼 잎이 달린 채소는 잎을 잘라 보관한다. 잎이 영양분을 흡수해 거칠어지고 바람이 든다.

대파=금방(약 1~2주 내) 먹는다면 씻고 다듬고 잠깐 널어 물기를 완전히 제거한 다음 키친타월에 싸서 다용도실에 둔다. "옛날 방식대로 하려면 화분에 묻어놓고 싹이 나면 잘라 먹고 잘라 먹고 하죠." 겨울 파는 흙을 털지 말고 파가 들어 있는 봉투 그대로 서늘한 곳에, 뿌리가 아래로 가도록 세워두면 열흘은 보관 가능하다.

사과=신문지에 싸 둔다. 오래 보관할 땐 마르지만 않게 해서 다용도실에 둔다. 다른 과일과 '격리수용' 한다. 사과가 뿜는 에틸렌 가스 때문에 다른 과일이나 채소가 시든다.

=차가운 곳에 보관한다. 오래 보관하려면 랩에 싸서 냉장 보관해야 좋지만, 냉장고가 부족할 때는 스티로폼 박스에 넣어 베란다에 놓는다. 껍질을 벗겨 냉동실에 두기도 한다. "냉동 배는 갈아서 김치 만들거나 고기 잴 때 쓴답니다."

=소금과 식초를 약간 넣은 물에 깨끗하게 씻어 물기를 말려 냉장고에 넣는다. "농약 성분이 귤을 잘 상하게 한다고 하네요. 이렇게 하면1~2주는 더 보관되는 것 같아요. 냉장고가 부족하면 같은 방법으로 씻어서 스티로폼 박스에 보관해요. 아니면 겹겹이 신문지로 덮어가며 종이 상자에 보관해요." 상한 귤을 솎아 내야 멀쩡한 귤이 상하지 않는다.

=시판되는 밤은 벌레를 죽이기 위해 훈증 처리한다. 하지만 벌레가 완전히 죽지 않으므로 가능한 한 빨리 먹는다. 통풍이 잘 되도록 신문지에 싸서 서늘하게 보관한다.

마늘=보관하기 쉬운 편. 망에 담아 햇빛에 말리거나 매달아 둔다. 습기가 많으면 곰팡이가 피거나 부패한다. 3개월 정도 보관된다. 마늘이 마르거나 싹이 나면 맛이 떨어진다.

김치냉장고에 넣을땐… 피망은 열린 용기, 마늘은 밀폐용기에

많은 가정에서 김치나 채소, 과일은 김치냉장고에 보관한다. 채소를 신선하게 보관하려면 온도와 습도를 어떻게 맞추느냐가 중요하다.

무순은 깨끗이 씻어 물기를 대부분 털어낸 다음 밀폐용기에 보관한다. 물기가 많으면 무순이 쉬 무른다. 무순은 호흡 작용이 너무 활발하면 쉬 시들기 때문에 밀폐용기에 보관한다. 파프리카, 피망 등은 밀폐용기에 보관하면 호흡 작용이 부족해 보관성이 떨어진다. 열린 용기에 담아 냉장 보관한다. 껍질을 깐 마늘은 밀폐용기에 넣어 냉장 보관한다. 마늘을 빻아 비닐 봉지에 넣은 다음 평평하게 냉동 보관하면 사용하기 편하다. 오이 애호박은 껍질이 두꺼워 보관성이 좋다. 신문지에 싸 김치냉장고에 넣는다. 시금치는 잎을 다듬은 다음 씻지 않은 상태로 비닐 봉지나 신문지에 싸서 역시 김치냉장고에 보관한다. 대부분 채소는 '야채/과일 표준보관' 모드로 설정하면 됨.

- 누렁이네 농사일기 -

[출처] ◇ 야채 보관 요령 ◇|작성자 누렁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