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물로 못할게 없다.

출처 카페 > 유기농에 미친 농부들 | 아힘사 부산
원문 http://cafe.naver.com/organicfarmer/6848

빗물에 대한 오해는 오랜시간 이어져 왔으며 지금도 크게 변한 것은 없어 보인다.
그러나 빗물의 진실은 간단한 정수시설과 끓여서 먹을 경우 비상식수로조차 손색이 없다는 것들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 특히 물부족국가인 우리나라의 실정에서 각 가정마다 빗물집수정 한두개 정도 마련하는 것은 금전적 이득 뿐만 아니라 고갈되어가는 지하수를 보존하고 천문학적 비용이 들어가는 수돗물을 아낄수 있는 좋은 대안이다.

우리들의 몸을 조금만 더 움직이자.
편한것만이 행복을 보장해주진 않는다. 오히려 너무 편한것만 추구하다 하나뿐인 지구마저 황폐해져 가고 있는 것이 아닌가.

올 가을에 처마끝 혹은 적당한 곳을 찾아 작은 빗물저금통 하나 만들어 보면 어떨까 싶다.


무당벌레 무늬를 더한 빗물집수정


지하에 설치된 빗물 집수정(지하에 설치할 경우 겨울에도 이용가능한 장점이 생긴다)


빗물과 소형태양전지판 그리고 마이크로급 물펌프를 이용한 정원장식품 


정원수와 어우러진 빗물집수정 


블록형 빗물집수정


파이프에 구멍을 뚫어 만든 간이 스프링쿨러

빗물을 화장실의 양변기용물로 이용하기 위한 구조도

단양지역을 위시해 겨울가뭄에 식수난을 겪는 지역이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구미지역의 단수로 주민들이 겪은 고통중 의외로 양변기에 쓸 물을 구하는데 가장 큰 어려움을 겪었다는 점을 보면 평상시 빗물의 이용가치는 상상이상으로 크다.

평범한 가정에서 양변기에 쓰이는 물은 총물사용량의 25% 즉 1/4에 해당한다.
한번 양변기를 사용할때 들어가는 물의 양도 적게는 6리터에서 많게는 12리터 이상 쓰인다. 12리터는 어른이 들고 다니기에도 아주 부담스러운 양이다. 우리는 아무렇지도 않게 그 엄청난 양의 수돗물을 단 한번에 써버린다.

마음만 있으면 설사 아파트라 하더라도 주민들이 모여 빗물을 이용할 방법들을 찾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다.
더구나 단독주택이나 도시외각 혹은 농어촌 등은 더 말할 나위도 없다. 올해가 안되면 내년봄에라도 작은 빗물집수정이라도 하나 설치해보면 좋겠다.

'행복한 자료실 > 친환경 자원 이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빗물로 못할게 없다.  (0) 2012.01.31
자가 정수시설 설치방법  (0) 2012.01.31
외국의 빗물저장 탱크  (0) 2012.01.31
만들어서 쓰는 샘물 방식 정수기  (0) 2012.01.31
[BushCraft]Water Ver1.10  (0) 2012.01.31
빗물활용에 대하여...  (0) 2012.0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