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있는 `무`.. 어떻게 해 먹어야 맛있을까요?

'무'를 드세요!! 무로 차린 건강밥상을 소개합니다~

 

무는 배추, 고추와 함께 3대 채소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1988년 이전에는 무가 옳은 표기 이었으나 준말이 널리 쓰이고 본말이 잘 쓰이지 않는 경우에는 준말만을 표준어로 삼는다는 원칙에 따라 표준말이 무로 바뀌었다고 합니다.


무는 해독작용 및 전분 분해 효소가 있어 간기능 강화에 좋고, 가래를 삭히는 기능이 있어 기관지 강화에도 도움이 되며, 무에 함유된 비타민C의 작용으로 피로회복에도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또한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나트륨 배출을 촉진하고 체내 콜레스테롤과 혈압의 수치를 낮춰주는 기능이 있으며 소화 및 이뇨작용에도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두산백과)


이렇듯 흔하지만 다양한 효능을 가진 채소, 무는 조리해 드시는 방법도 정말 다양하지만 오늘은 무익선, 무조림 및 무밥 요리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 무익선, 무조림, 무밥 ]

 

<요리재료>

무익선 : 무 1/2개, 부침가루, 고명(청.홍고추 각1개, 표고버섯 5개, 조림간장, 고추장, 감자전분, 들기름) 
무조림 : 무 1/2개, 멸치육수 2컵, 민물새우, 고추장, 파, 마늘 생강 약간씩 
무 밥 : 무 1/3개, 쌀 2컵, 굴 약간, 양념장(미나리, 간장, 고추가루, 맛술, 파, 마늘, 깨소금, 참기름)

 

 

* 무익선 *

요즘 한창인 무, 어떻게 조리해도 참 맛있습니다.

 

무익선은 굵기가 좀 작은 무가 좋습니다.

 

얇게 썰은 무를 다시마와 소금을 넣고 익혀 줍니다.

 

익힌 무를 부침가루에 무쳐줍니다.

 

고소한 맛을 더해 주기위해 들기름에 부쳐줍니다.

 

무익선에 올릴 고명 재료입니다.

 

고명용 재료는 조림간장, 고추장 및 감자전분을 넣고 들기름에 볶아줍니다.

 

무익선 완성!

 

 

* 무조림 *

 

무조림 재료입니다.

 

멸치육수에 적당한 크기로 썰어놓은 무를 먼저 익혀줍니다.

 

무가 익을 무렵 고추장 양념 등을 더해 줍니다.

 

마지막으로 민물새우를 넣고 졸여주면 됩니다.

 

무조림 완성!

 

 

* 무밥 *

 

무밥 재료입니다.

 

굴은 약한 소금물에 잘 씻어 물기를 빼 줍니다.

 

무밥을 지을 때는 돌솥을 이용하는게 좋습니다.

 

무밥을 지을 때는 무의 수분을 감안 평소보다 밥물을 다소 적게 넣습니다.

 

굴은 밥뜸을 들일 때 넣어 줍니다.

 

굴을 넣고 10분 쯤 뜸을 들이면 무밥 완성!

 

양념장은 김장 때 줄기를 베어 쓰고 남은 뿌리로 기른 미나리를 이용해 만들었습니다.

 

 

오늘의 무요리 차림상입니다.

 

해독작용과 간 기능, 기관지 강화에 좋은 무!!

맛까지 좋은 무로 만든 상차림 어떠신가요~?

 


            

 

 농촌진흥청의 소리에 귀 기울여 주셔서 감사합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소중한 댓글
 함께 [스크랩]으로 가져가주세요~ ^^ '작지만 강한농업!' 농촌진흥청이 앞장섭니다!



가져온 곳 : 
블로그 >쵸니
|
글쓴이 : 쵸니| 원글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행복한 농장 이야기 > 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래떡 잡채  (0) 2015.02.17
울금에 대한 소고  (0) 2015.02.17
집에 있는 `무`.. 어떻게 해 먹어야 맛있을까요?  (0) 2014.04.25
흑마늘 만들기  (0) 2014.04.25
전통 두부만들기  (0) 2014.04.25
도토리묵 한 모로 풍성해지는 식탁  (0) 2012.1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