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07] 봄을 재촉하는 비가 내립니다만...

오늘은~ 2016.03.05 21:17

새벽엔 그다지 비가 내리지 않았습니다. 보슬보슬~~~


비소리에 잠을 깬것이 아니라 동네 전체 정전으로 말미암아 그 시간에 한전 차량에~ 통신사들 차량이 분주히 다니는 소리에...


결국 선잠을 잘 수 밖에 없었는데 올해 첫 씨앗을 넣는 날이라 부랴부랴~ 씨앗 챙키고 상토와 트레이를 차에 실고 양평으로 출발합니다.


포천에서 유기상토를 구하는데 실패?하고 양수리에 가서 추가 2포 더 구했는데... 포천엔 안팔리나봐요~ ㅠㅠ


회장님 농장에 도착해 서둘러 씨를 넣어봅니다.


처음 재배해보는 비트(162구 12판)와 쌈배추(105구 21판)입니다.


모종상에 모종 관리까지, 그리고 손수 점심을 챙겨주신 회장님~ 고맙습니다.


배추씨 함께 작업해주신 호석씨도...... <- 또 사진 찍는다는 걸 깜빡. ㅎㅎㅎ


다음주 14일(월)에는 동절기 특별 꾸러미 작업을 하고~~~ 21일부터는 깻잎부터 이제 꾸러미 농사를 위한 여러 씨앗들이 세상의 빛을 볼 예정입니다.


비 정말 정신없이 오는 저녁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추 묘종만들기

출처 카페 > 슬로우빌리지 | 슬로우빌
원문 http://cafe.naver.com/slowville/542

2월달에 대화 종묘상에서 고추씨를 사서 뿌려놓았던 고추새싹을 모종판에 옮겨심었습니다.

슬로우빌보다 5개월 먼저 귀농하셔서 한해 농사를 지어보았던 귀농선배님이십니다.
 
농협에서 파는 상토을 사서 모종판에 상토를 꾹꾹 눌러담아놓고...



고추새싹을 뽑아서 모종판에 하나하나 옮겨심습니다. 고추새싹은 일전에 동네 1반반장님댁에 부탁하여 하우스에서 싹을 틔었놓았던 것입니다.



이렇게 새싹을 모종판에 하나하나 옮겨심습니다. 원래는 600개를 예상했었는데 새싹이 500여개뿐이네요.



이렇게 500개를 쪼그려 앉아서 하나하나 옮겨심습니다. 정말 하나하나 정성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