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알코올 중독 문제 해결 ‘메디라이스’ 개발

- 부산대 의대 공동, 흑찰거대배아 쌀의 알코올 섭취 억제효과 입증

농촌진흥청은 동물실험을 통하여 자체 개발한 흑찰거대배아 쌀(밀양263호)이 알코올 중독 치료에 탁월한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 흑찰거대배아미 : 검정색의 찹쌀로 씨눈이 매우 큰 쌀(거대배)

농촌진흥청 신소재개발과 강항원 과장팀과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김성곤 교수팀의 공동연구 결과에 따르면, 밀양263호는 일반사료를 섭취한 대조구에 비해 알코올 중독에 걸린 생쥐의 알코올 섭취량을 현미는 50%, 발아현미는 65%까지 획기적으로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험재료로는 밀양263호 현미와 이 현미를 48시간 발아시켜 기능성 성분을 증가시킨 발아현미가 사용됐다. 이번 연구에 사용된 밀양263호는 농촌진흥청이 흑미이며 찹쌀인 조생흑찰과 거대배 찹쌀(YR23517Acp79)을 인공교배해 개발한 품종으로 흑미, 찹쌀 및 거대배아 쌀의 특성을 모두 지니고 있다.

실험동물로는 4주령 C57BL/6, 수컷 생쥐를 구입해 환경적응, 알코올 중독 유발 등 5주간의 준비단계를 거친 다음, 4처리구로 나누어 처리구당 8마리를 대상으로 알코올 중독 치료효과 실험을 1차, 2차로 나누어 수행했다.

실험결과, 사료를 먹인 생쥐는 실험 시작 10일 이후 평균 알코올 섭취량이 11.0g/kg으로 41% 늘어난 반면, 밀양263호를 먹인 경우는 3.8g/kg으로 50%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발아시킨 밀양263호를 이용한 실험에서는 10일 이후 평균 알코올 섭취량이 2.4g/kg으로써 알코올 섭취량이 65% 감소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밀양263호의 알코올 섭취 경감효과는 현재 알코올 중독 치료약으로 사용되고 있는 아캄프로세이트와 날트렉손의 알코올 섭취 감소효과와 유사한 결과를 보임으로써 향후 치료약 소재 개발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 전 임상 동물실험을 통해 재료의 가바(GABA) 함량과 비례해 알코올 섭취 감소가 관찰돼 흑찰거대배아 쌀(밀양263호)에 포함된 가바 성분이 알코올 중독 치료에 중요한 후보물질 중에 하나임을 확인했다.

성분분석 결과, 밀양263호에는 기존 혈압조절과 신경안정에 관련이 있다고 알려진 가바 성분이 일반쌀에 비해 9배(34mg/100g), 발아현미에는 22배(88mg/100g) 함유돼 있었다.

밀양263호에는 가바 이외에도 항산화 활성이 우수한 안토시아닌, 화장품 재료로도 사용되는 감마 오리자놀을 비롯해 무기성분인 칼슘, 마그네슘, 철 등이 다량 함유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밀양263호는 새로 개발된 식물체로서 특허 출원됐고, 항산화 활성과 미백 활성에 기초한 화장료 조성물과 건강 기능성 성분을 이용한 기능성 음료수, 그리고 알코올 중독 치료용 조성물로써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전혜경 원장은 “이번 연구결과를 토대로 올해부터 알코올 문제해소 또는 해결을 위해 건강기능성 식품 원료 인증을 위한 임상실험, 추출한 물질을 이용한 알코올 중독 관련 대사 메카니즘 구명 연구 등을 추가로 수행하는 한편 고혈압 및 체내 콜레스테롤 저하, 노화억제 기능이 있는 메디라이스 품종 개발을 위해 더욱 노력해 쌀의 부가가치를 높이고 새로운 시장을 창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의] 농촌진흥청 신소재개발과장 강항원, 신소재개발과 한상익 055-350-1217 (2011-02-10)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