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종 올라오면 20일 안에 제거해주는 것이 좋아

 

참고2.hwp

- 마늘구 커지고 수량 많아져 -

이미지 대체 내용을 작성합니다.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마늘종이 올라온 후 20일 이내에 제거하면 마늘구가 커지고 수량이 늘어난다고 전했다.

 

국내에서 재배되는 마늘의 70∼80 %는 ‘남도’, ‘대서’ 품종 등 난지형 마늘인데 마늘종이 남부지방에서는 4월 중순에 나오며, 중부지방에서 재배되는 한지형 마늘은 5월 중순부터 올라오기 시작한다.

 

마늘종이 나오면 마늘구가 커지기 시작하는데 마늘종을 적기에 제거하지 않으면 구 비대가 나빠지므로 마늘구를 키우기 위해서는 마늘종을 빨리 제거해야 한다.

 

마늘종 제거 유무에 따른 생육과 수량을 조사한 결과 생육에 있어서는 차이가 없었지만, 수량에 있어서 제거하지 않는 마늘은 양분이 마늘종의 성숙과 마늘구 비대에 사용돼 구 비대가 나빠졌고 제거 한 마늘은 구의 무게, 높이, 폭 등 구 비대가 잘됐다.

 

또한 마늘종은 생긴 후 20일 이내에 없애면 제거하지 않은 것보다 수량이 7 %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늘종 제거 방법 소요시간은 10a당 2인 기준으로 뽑기는 23시간 도구 이용 시에는 8시간이 걸려 노동력이 72 % 줄어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마늘종을 뽑을 경우 마늘대가 휘거나 잎이 상하기 쉽고 잎의 상처부위를 통해서 병 발생이 우려되기 때문에 상품수량을 늘리기 위해서는 자르는 도구를 이용해 마늘종을 없애 주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 남해출장소 이재한 연구사는 “마늘종이 생기면 20일 이내에 없애는 것이 좋으며 제거방법으로 뽑기보다 절단용 도구를 이용하는 것이 매우 효과적이다.”라고 말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남해출장소장 이응호, 남해출장소 이재한 055-864-150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땅콩, 껍질째 파종하면 시간·노력 줄일 수 있어

- 물에 5일 담근 다음 그늘에서 2일 말리면 효과적 -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땅콩 파종준비에 드는 시간과 노력을 줄일 수 있는 땅콩 꼬투리 파종기술을 소개했다.

 

그동안 땅콩의 꼬투리(딱딱한 껍질)는 종자가 잘 발아될 수 있도록 해줘 꼬투리 째 저장했다가 파종 직전에 이를 제거하고 파종해왔다.

 

이 방법은 일일이 손으로 꼬투리를 벗겨내야 하기 때문에 시간과 노력이 많이 들고 대규모로 재배할 경우 종자를 준비하기 어렵다.

 

땅콩 꼬투리를 제거하는 기계가 개발돼 있지만 탈각 과정에서 종자가 손상돼 발아력이 떨어지는 문제점이 있었다.

 

새로운 방법은 땅콩을 꼬투리 째 물에 5일정도 담가 뒀다가 그늘에 2일간 말린 후 파종하면 된다.

 

꼬투리 속에 물이 차 있으면 싹이 나지 않으므로 반드시 그늘에 말려 물기를 제거한 후 파종해야 한다.

 

꼬투리를 제거하고 종자만 파종할 때와 비교하면 발아되는 정도는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심는 거리를 표준재배(20cm)보다 넓은 간격으로(30㎝)로 하면 솎음 노력 없이 표준재배와 같은 수량을 확보할 수 있다.

 

표준재배와 같은 간격으로 파종하면 간격이 너무 좁아져 쓰러짐과 병해가 심해지고 수량이 줄어들 수 있다.

 

농촌진흥청 두류유지작물과 배석복 연구사는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땅콩파종을 준비할 때 꼬투리 제거에 드는 시간과 노력을 줄이는 동시에 파종 후 솎아주지 않아도 된다.”라며, “앞으로도 농가의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 개발을 위해 힘쓸 것이다.”라고 말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두류유지작물과장 백인열, 두류유지작물과 배석복 055-350-121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추 삽목 재배

옮겨온 자료입니다. http://cafe.naver.com/organicfarmer/23650 

 

 

고추 삽목재배법으로 수확량을 늘리고 있다.즉 파종 후 12~15일쯤 고추 본잎이 돋았을때

땅과 맞닿은 부분의 줄기를 예리한 칼로 45° 로 자른다.

 

이를 상토에 옮겨 심어 일반 육묘와 같은 방법 으로 관리 한다.
고추 삽목 모종을 심으면 실생 모종보다 잔뿌리가 많이 나와 생육이 좋아 지고 수확량도

늘릴 수 있는 이점을 살리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참깨와 고구마 혼작 농사

http://cafe.naver.com/borikae/133 옮겨왔습니다.

 

참깨와 고구마를 동시에 재배한다.

1. 참깨를 육묘한다. 육묘기간은 30~35일

2. 30일간 육묘한 참깨를 정식한다.

3. 7~10일 후 고구마를 심는다.

4.참깨를 수확 하고 고구마를 수확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씨감자 싹틔워 심으면 수량 늘어

- 그늘에서 싹틔우고 절단용 칼 소독 철저히 해야 -

 

농촌진흥청(청장 박현출)은 봄감자 심는 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수확량을 늘리기 위한 씨감자 관리법을 제시했다.

 

중남부 지방의 봄감자는 보통 3월 중순부터 4월 상순경쯤 심기 때문에 2월경 공급되는 정부 보급종 씨감자를 감자 심기 전 25∼35일 정도 그늘싹틔우기(산광싹틔우기)를 하면 된다.

 

농가에서는 공급 받은 씨감자 중에 얼거나 상한 것은 없는지 확인한 다음 감자를 심기 전까지 그늘싹틔우기를 하고 적당한 크기로 잘라주어야 한다.

 

그늘싹틔우기는 온실이나 비닐하우스에 직사광선이 들지 않도록 30∼50 % 차광망을 덮어 싹을 틔운다.

 

 

양이 적을 때는 씨감자를 바닥에 얇게 깔아놓거나, 양이 많을 때는 바람이 잘 통하는 상자나 망에 담아 2∼3단 정도 지그재그로 쌓고 2∼3일에 한번씩 뒤집어 주면 된다.

 

낮에는 온도가 너무 높지 않도록 환기를 좋게 하고 밤에는 씨감자가 얼지 않도록 보온을 해줘야 하며, 하루 한두번 바닥에 물을 뿌려 습도를 유지해 주는 것이 좋다.

 

씨감자를 자를 때는 한 쪽당 최소 한 개 이상의 눈이 들어가게 하고, 칼은 한 개 자를 때마다 끓는 물이나 차아염소산나트륨에 소독해 바이러스를 비롯한 병원균의 전염을 막도록 한다.

 

씨감자는 늦어도 심기 일주일 전에 잘라서 자른면이 잘 아물 수 있게 해야 하고, 감자 무게는 30∼40g 정도가 적당하다.

 

농촌진흥청 고령지농업연구센터 진용익 연구사는 “그늘에서 싹을 틔워 감자를 심으면 씨감자를 심은 후 감자싹이 땅위로 빨리 올라오게 되어 토양전염성 병해충의 피해를 막고, 땅 속에서 감자가 자라는 기간을 늘려주어 수확량을 증가시키는 효과가 있다.”라고 말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고령지농업연구센터소장 정진철, 고령지농업연구센터 진용익 033-330-162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