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종 올라오면 20일 안에 제거해주는 것이 좋아

 

참고2.hwp

- 마늘구 커지고 수량 많아져 -

이미지 대체 내용을 작성합니다.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마늘종이 올라온 후 20일 이내에 제거하면 마늘구가 커지고 수량이 늘어난다고 전했다.

 

국내에서 재배되는 마늘의 70∼80 %는 ‘남도’, ‘대서’ 품종 등 난지형 마늘인데 마늘종이 남부지방에서는 4월 중순에 나오며, 중부지방에서 재배되는 한지형 마늘은 5월 중순부터 올라오기 시작한다.

 

마늘종이 나오면 마늘구가 커지기 시작하는데 마늘종을 적기에 제거하지 않으면 구 비대가 나빠지므로 마늘구를 키우기 위해서는 마늘종을 빨리 제거해야 한다.

 

마늘종 제거 유무에 따른 생육과 수량을 조사한 결과 생육에 있어서는 차이가 없었지만, 수량에 있어서 제거하지 않는 마늘은 양분이 마늘종의 성숙과 마늘구 비대에 사용돼 구 비대가 나빠졌고 제거 한 마늘은 구의 무게, 높이, 폭 등 구 비대가 잘됐다.

 

또한 마늘종은 생긴 후 20일 이내에 없애면 제거하지 않은 것보다 수량이 7 %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늘종 제거 방법 소요시간은 10a당 2인 기준으로 뽑기는 23시간 도구 이용 시에는 8시간이 걸려 노동력이 72 % 줄어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마늘종을 뽑을 경우 마늘대가 휘거나 잎이 상하기 쉽고 잎의 상처부위를 통해서 병 발생이 우려되기 때문에 상품수량을 늘리기 위해서는 자르는 도구를 이용해 마늘종을 없애 주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 남해출장소 이재한 연구사는 “마늘종이 생기면 20일 이내에 없애는 것이 좋으며 제거방법으로 뽑기보다 절단용 도구를 이용하는 것이 매우 효과적이다.”라고 말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남해출장소장 이응호, 남해출장소 이재한 055-864-1509

땅콩, 껍질째 파종하면 시간·노력 줄일 수 있어

- 물에 5일 담근 다음 그늘에서 2일 말리면 효과적 -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땅콩 파종준비에 드는 시간과 노력을 줄일 수 있는 땅콩 꼬투리 파종기술을 소개했다.

 

그동안 땅콩의 꼬투리(딱딱한 껍질)는 종자가 잘 발아될 수 있도록 해줘 꼬투리 째 저장했다가 파종 직전에 이를 제거하고 파종해왔다.

 

이 방법은 일일이 손으로 꼬투리를 벗겨내야 하기 때문에 시간과 노력이 많이 들고 대규모로 재배할 경우 종자를 준비하기 어렵다.

 

땅콩 꼬투리를 제거하는 기계가 개발돼 있지만 탈각 과정에서 종자가 손상돼 발아력이 떨어지는 문제점이 있었다.

 

새로운 방법은 땅콩을 꼬투리 째 물에 5일정도 담가 뒀다가 그늘에 2일간 말린 후 파종하면 된다.

 

꼬투리 속에 물이 차 있으면 싹이 나지 않으므로 반드시 그늘에 말려 물기를 제거한 후 파종해야 한다.

 

꼬투리를 제거하고 종자만 파종할 때와 비교하면 발아되는 정도는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심는 거리를 표준재배(20cm)보다 넓은 간격으로(30㎝)로 하면 솎음 노력 없이 표준재배와 같은 수량을 확보할 수 있다.

 

표준재배와 같은 간격으로 파종하면 간격이 너무 좁아져 쓰러짐과 병해가 심해지고 수량이 줄어들 수 있다.

 

농촌진흥청 두류유지작물과 배석복 연구사는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땅콩파종을 준비할 때 꼬투리 제거에 드는 시간과 노력을 줄이는 동시에 파종 후 솎아주지 않아도 된다.”라며, “앞으로도 농가의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 개발을 위해 힘쓸 것이다.”라고 말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두류유지작물과장 백인열, 두류유지작물과 배석복 055-350-1215

고추 삽목 재배

옮겨온 자료입니다. http://cafe.naver.com/organicfarmer/23650 

 

 

고추 삽목재배법으로 수확량을 늘리고 있다.즉 파종 후 12~15일쯤 고추 본잎이 돋았을때

땅과 맞닿은 부분의 줄기를 예리한 칼로 45° 로 자른다.

 

이를 상토에 옮겨 심어 일반 육묘와 같은 방법 으로 관리 한다.
고추 삽목 모종을 심으면 실생 모종보다 잔뿌리가 많이 나와 생육이 좋아 지고 수확량도

늘릴 수 있는 이점을 살리고 있다.

자연 육추 상자 만들기

자연육추를 위한 육추상자 만들기

자연 양계는 자연 육추(병아리 기르기)에서 시작한다. 자연육추는 인공 조명없이 추운날씨에 그대로 병아리를 노출시키고 처음부터 거친음식(현미, 대나무잎)을 주기 때문에 장이 길고 튼튼하며, 솜털이 많아 추위에 강하고 면역력이 높아져 병에 잘 걸리지 않는다.

 

 

원문 : http://3bean.tistory.com/71

 

   작년 가을에 육추상자를 위한 목재를 주문해서 김윤수 선생님을 모시고 실습까지 했는데, 겨울에 작업을 못해서 이제야 부랴부랴 작업중이다.

   사실 일부는 제작을 했었으나, 목재가 마르면서 아래와 같이 틈이 벌어져서 쥐 피해가 예상되기에 다시 해체 하느라 고생했다. 보통 목재가 건조된 상태로 오는 것이 아니기에 틈은 최대한 없도록 만들어야 나중에 틈이 벌어져도 문제가 없으니 주의하도록 하자. 또한 마르면서 목재 비틀림 현상이 생기니 응달에 말리거나 직사광선에 노출되지 않도록 덮어주는게 좋다.

<틈이 없도록 만들었으나 목재가 마르면서 틈이 벌어졌다>

   육추상자가 10개의 부분으로 나뉘어 있어서 사용 시 조립을 해야 했는데, 나사못으로 할 경우에는 여러 번 조립 시 문제가 있을 듯 해서 고민을 하다가, 찍찍이(벨크로)를 붙였었는데 튼튼하지가 않아서 번데기 너트와 육각 볼트로 고정하기로 했다. 구멍 뚫기 쉽게(위치와 각도) 지그를 자체 제작했다.

<자체 제작한 지그. 길이 380mm, 폭 40mm, 구멍 지름 8mm, 구멍 중심 기준 상하 여백 50mm, 좌우 여백 각각 15, 25mm> 

   필요한 공구는 위에서 부터 지그, 7mm 목재 스크류, 6mm 육각렌치(번데기 너트 고정용), 번데기 너트(Ø6x15mm), 전동드라이버다.

7mm 목재 스크류로 구멍을 뚥고 육각렌치를 이용해서 번데기 너트를 삽입하면 된다.

   고정은 육각볼트(Ø6x35mm)와 슈와사를 넣고 10mm 육각 복스를 이용해서 조이면 된다.

 

   제작에 앞서 설계도를 보도록 하자. 총 8장, 10파트로 구성되어 있다. 중앙이 정면도, 아래쪽이 후면도,  왼쪽이 측면도, 윗쪽이 위에서 본 모습이다. 아래쪽에 PDF로 설계도를 올려놓았으니 참고하면 된다. 단, 판재 너비는 각자 사정에 맞게 수정하면 된다. 나같은 경우는 목재가 마르면서 틈이 벌어져서 42짜리를 넣었고 높이를 380mm로 수정했다(원래는 370mm). 95mm가 적당하다(95mm를 사용할 경우 42mm를 빼고 85mm를 95mm로 대체하면 된다. 경사로는 42mm 그대로 사용).

   규격품을 구할 수 있으면 좋으나 나 같은 경우는 구할 수가 없어서 제제소에 맡겼는데 비용이 좀 더 든다.

 

샘플로 한개를 만들어서 조립을 해 본 후에 문제가 없으면 파트별로 대량제작 하면 된다. 샘플을 만들때는 나사못을 이용해서 제작을 하도록 하자. 타카나 못을 사용할 경우 문제 발생 시 해체하는데 너무 힘들다. 다만, 나사못은 목재가 말랐을 경우 갈라지는 경우가 많고 만드는 속도도 느리기 때문에 대량으로 만들때는 타카를 사용하는게 좋을 듯 하다.

   육추상자 후면부와 측면 부(좌우 대칭) 조립 모습. 후면부에는 환기구가 있으나 아직 설치 전이다. 측면부는 경사로 때문에 좌우 대칭으로 만들어야 하니 주의하자. 실제 사용시에는 맨땅위에 설치해야 하고 추울 경우 측면과 후면 공간에 왕겨를 채워야 한다. 

   후면부와 측면부를 육각 볼트로 고정했다

   경사로(온실용 1, 냉실용 1)를 설치. 좌우 간격과 직각을 잘 맞춰 주는게 좋다. 실제 설치시에는 냉기가 올라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경사로 아래에 볏집을 밟아서 넣어줘야 한다. 그리고 경사로 위에는 마사마대를 깔아줘야 하는데, 병아리 다리가 걸리거나 첫 먹이인 현미가 빠지면 안되고(구멍이 큰 경우), 미끄러져서도 안된다(비닐류).

   후면 환기구 구멍은 경사로 위쪽에 뚫어줘야 한다.

   해방칸을 설치한다.

   해방칸은 큰것 4개와 작은 것 2개로 구성된다.

   해방칸 작은 것을 연결하고 마무리용 칸막이를 연결했다. 마르면서 목재가 비틀리기 때문에 잘 고정해 줘야 한다.

   덮게를 만들어서 덮어준다. 새망을 사용해서 제작했는데 가격은 싸지만 좀 약하고, 작업하기도 힘들다. 나중에 제작하는 것은 PVC 코팅 사각철망을 이용하려고 한다. 배 이상 비싸긴 하지만 90cm 짜리가 있기때문에 재단이나 고정이 쉬울 듯 하다.

   중간 가로대는 원 설계에는 없었으나 김윤수 선생님께서 보강을 해야 한다고 해서 추가했다. 너비는 90Cm인데 설치를 해 보니 안으로 떨어지지 않을까 불안해 보인다. 3~4Cm정도 넓게 제작하는게 좋을 듯 하다. 

   망 고정은 ㄷ자로 생긴 타카핀을 이용하면 된다.

   망을 덮고 온실 뚜껑도 덮었다. 온실 뚜껑 위에는 왕겨로 채워야 한다. 또한 입구쪽에는 커튼을 달아줘야 한다.

   칸막이를 설치한다. 칸막이는 병아리가 커 감에 따라 자주 옮기기 때문에 사용하기 쉽도록 플라스틱 머리가 있는 손잡이 볼트를 사용했다. 

손잡이 볼트. 개당 천원씩 하니 좀 비싼편이다(육각볼트는 30~50원).

전체 설치 모습

   이거 제작하는데 꽤나 시간이 걸리고 비용이 많이 든다. 이런저런 공구도 필요하고... 주위에 제작한 사람이 있으면 대여료 조금 드리고 빌려쓰는게 좋다. 3년에 한번 쓸 텐데...

아래는 자재 비용입니다. 1세트당 자재비만 대략 16만원 정도 되겠네요. 여기에 인건비 따지면 대략난감.. ㅋ

 

육추상자 설계도 전체 :

육추상자_설계도.pdf

 

구분 항목 단가 수량  금액  비고
목재 판재 18T*95 4자

    3,456

        237

     819,072

 
  판재 18T*42 4자

    1,512

          90

     136,080

 
  각재 30x30 4자

    1,400

        139

     194,600

 
부자재 PVC 사각철망 900x9m

  28,000

            8

     224,000

 
  PVC 파이프 Ø36x4m

    5,000

            1

        5,000

 
  PVC 파이프 Ø36 T자

    1,000

          10

      10,000

 
  마사마대 9m

  12,000

            2

      24,000

 
  광목 1자

    4,400

            3

      13,200

 
  압정

      500

            4

        2,000

 
볼트/너트 번데기 너트 Ø6x15 100EA

    7,000

            2

      14,000

 
  육각 볼트 Ø6x35

        30

        200

        6,000

 
  손잡이 볼트 Ø6x60

    1,000

          40

      40,000

 
  슈와샤 200EA

    3,000

            1

        3,000

 
소모품 타카핀 DT 38

  10,000

            2

      20,000

 
  타카핀 DT 45

  12,000

            2

      24,000

 
  타카핀 ㄷ 자

  12,000

            1

      12,000

 
공구 Ø7mm 목재 스크류

    5,000

            1

        5,000

목기리
  Ø6mm 육각렌치

  15,000

            1

      15,000

렌치셋
  Ø38mm 홀커터

  11,000

            1

      11,000

 
  목공 클램프 100mm

    4,000

            2

        8,000

 
  목공 클램프 450mm

  32,000

            1

      32,000

 
  직각 자

  12,000

            1

      12,000

 
  줄자

  12,000

            1

      12,000

 
기타 목재 운반비

 

 

     100,000

 
  타카 2EA    

 

 
  절단기, 절단기 날    

 

 
  에어 콤프레샤, 에어호스    

 

 
 

전동드릴, 10mm 육각 복스

   

 

 
     

   1,741,952

 

자재 상세목록과 비용 정리:

육추상자_자재_비용.xlsx

일본 무가온하우스의 모든 것

출처 블로그>한국농업마케팅연구소(KAMI) | 클레이

원문 http://blog.naver.com/clay90/90163730992

 

 

연료비 고가행진이 계속되는 지금. 기름을 때는 것에 대한 부담으로 무가온 하우스에 주목하는 농가가 증가하고있다. 이에 낮 동안 흡수한 태양열을 비축해 밤에 하우스 내 기온이 크게 떨어지지 않도록 하는 일본 농가들의 방법을 살펴본다 .건축자재 파쇄목을 이용한 발효열 하우스는 탄산가스 배출로 작물 성장에도 큰 보탬을 준다. 번역 송동흠

다양한 방법의 무가온하우스

 

 

 홋카이도 오키타 씨 일본 홋카이도 토카치에 살고 있는 오카타 씨는 40년정도, 가족경영으로 낙농을 해왔다.젖소 마릿수는 약 160마리, 사탕무도 5㏊ 정도 재배하고 있다. 젊은 때부터 60세를 넘으면 축산을 그만두겠다고 결심하고, 아들 결혼 이후부터 노후를 대비해 왔다.그러던 중 2010년 겨울, 모교인 오비히로 농업고등학교에서 무가온 시금치를 시식하는 기회를 갖고, 그 맛에 충격을 받았다.

한겨울 홋카이도에서 그것도 무가온 하우스에서 채소를 재배한다는 것에 의문이 들었다. 그 비결은 겨울일조기간이 긴 자연환경을 이용한 것이었다. 긴 일조시간 덕분으로 매서운 추위가 있는 1월이나 2월에도 한겹 하우스 안의 온도가 30 ℃까지 올라간다.그래서 모교 지도를 받아 무가온 시금치 재배를 하게 되었다. 하우스 크기는 7.2×27m이다. 파종은 4회로 나눠서 했다. 1회는 12월 상순 이벤트로 30㎡를 행했다. 그 후는 판매 규모와 시기를 짐작해 가면서 15㎡씩 했다. 이렇게 해서 4회째는 12월 상순으로 1회 재배 수확 후 후작이 맞춰졌다.

하우스를 활용하는 동안은 겨울동안인 3월 상순까지이다. 3월에 이르면 사탕무 육묘가 시작되고, 사료작물 재배관리나 수확으로 일손이 바빠진다. 그래서 10월까지 하우스는 쉬게 된다.

모든 작물도 파종 7일 전에 ㎡당 400g의 돈분비료를 시용하고, 3일 전에는 파종 전 물주기(㎡당 300ℓ)를 했다. 파종은 주간 6㎝ 열간 20㎝로 하였다.

겨울 기간은 흙이나 시금치에 붙은 수분이 동결되기 때문에, 세세한 물주기가 곤란하다. 그래서 파종 전 다량의 물주기를 한다. 이 방식으로 여러 재배 모두에서 발욾가 순조로웠고, 물주기 부담을 덜 수 있었다. 추가로 물을 준 것은 1회와 2회 재배 때는 1번, 생육기간이 긴 3회와 4회 재배 때도 3번으로 그쳤다.

재배 전, 하우스 안은 트렌처를 이용해 도랑을 파고, 나무껍질이나 파쇄목으로 만든 퇴비를 ㎡당 50㎏ 묻었다. 이 방법이 관수 효과를 통한 지온보존과 물 관리에 뛰어난 효과가 있음을 실감했다. 다음으로 퇴비를 투입하고, 로터리로 갈았다 .이 작업 이후는 기계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무경운으로 두었다. 그래서 고령자나 새로 농사를시작하는 분들도 도전해 봄직 하다.

지온유지는 1겹 하우스에서 부직포 터널에 투명 비닐을 덮는 방법으로 행한다. 한 낮에는 태양열을 받고,야간에는 부직포를 덮어 방사냉각을 방지한다. 1월과 2월 야간에 시금치가 서리를 맞아 하얗게 된 것이 있기도 했지만,지온은 8℃ 이하로 내려가지 않아 순조롭게 자랐고 수확에 이르렀다.

바깥 기온이 낮고, 이 하우스에서의 첫 재배라는 것도 영향이 있었겠지만, 재배기간 중 병해충 발생 없이,문자 그대로 유기재배가 실현됐다. 수확은 4회 재배에서 ㎡당 평균 3㎏이었다.

겨울철 하우스 채소재배의 핵심은 관수와 지온확보인데, 재배 전 나무껍질쳀나 파쇄목을 땅 속에 대량으로 묻어두면 큰 도움이 된다.

홋카이도 오비히로 농업고는 3~5년 경과해 충분히 부숙한 것을 이용하고 있다. 따라서 퇴비화 과정의 발효열 이용이 아님을 알 수 있다. 하우스 내 1m 간격 50㎝ 깊이로 묻은 나무껍질이나 파쇄목이 물을 유지하고,그 물이 낮동안의 태양열을 잘 간직해 야간에도 지온이 내려가지 않는 방식이다.

나무껍질이나 파쇄목이 물을 충분히 비축하고 있기 때문에 물주기 노력도 크게 줄어든다.

군마현 미야모토 씨 일본 군마현 미야모토 씨는 겨울철 가지를 무가온 하우스에? 재배하고 있다. 정식시기인 1월 말부터 수확기인 4월 상순경에 이르는 저온기간 야간 터널 피복을 통한 보온이 핵심이다.

이 작형은 기상조건 영향을 받기 쉽기 때문에 야간온도 확보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생육지연이나 서리피해를 입을 수 있다. 그래서 미야모토 씨는 주간에 확보한 태양열을 비축해, 야간보온에 이용하는 물주머니 멀칭을 도입하게 된 것이다.

이 방법을 도입한 결과, 터널 내의 최저기온을 1~3℃로 유지할 수 있었다. 가지생육도 잎과 가지가 풍부해졌고, 개화진전도 빨라 생육이 촉진되었다. 그리고 불량과도 크게 ?었다. 초기인 3~4월 수량은 관행 터널재배에 비해상품수량이 많았고, 상품가치도 크게 좋았다.

물주머니 멀칭은 폭 30㎝, 길이 100m, 두께 0.1㎜의 비닐배관을 이용한다. 설치에는 이랑 위를 평평하게 하여 설치위치를 살짝 파 그 위에 붙인다. 배관 길이에 따라 물을 주입하면 설치가 완료된다. 약간 경사진 곳은 물을 넣은 배관이 옮겨지지 않도록 하고, 배관 전체에 구멍이 나지 않도록 주의하면 된다. 또한 야간 기온이 높아져 극도로 건조상태가 되는 것에도 주의해야 한다.건조 상태가 되면 암술의 위치가 수술의 아래에 놓이는 단화?화가많아질 수 있다는 점도 주의해야 한다.비가 오거나 흐린 날 등은 비축하는 열이 적어 야간 기온이 상대적으로 낮다.

입구 등 하우스 내에서도 야간에 특히 기온이 내려가기 쉬운 장소나, 서리해가 나오기 쉬운 곳은 부분적으로 3~5m의 물주머니 멀칭을 설치하는 것만으로도 주변부의 온도가 좋아진다. 터널 내 온도 격차나 생육차이를 줄이고, 서리 피해를 줄이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지바현 야마모토 씨 지바현 야마모토 씨는 반촉성 수박재배에서 페트병을 활용해 보온 효과를 누리고 있다. 야마모토 씨의 농사는 10a 면적에 폭 4.5m, 길이 50m의 비닐하우스 4동과 190a의 노지에서 이루어진다. 시설에서는 무가온으로 반촉성 수박과 억제 토마토를 재배하고 있다. 노지재배는 터널 수박과 당근, 고구마, 땅콩을 재배하고 있다.

페트병을 이용한 주원 보온의 계기는 비닐하우스가 남북으로 세워진 탓인지, 북측 20주 정도의 생육이 가지런하지 못해 이를 바로잡기 위한 노력에서 비롯되었다. 시작연도는 2010년이었다.

방법은 하우스 북쪽 주원에 물을 담은 2ℓ의 페트병을 두는 방식이다. 기간은 3월 상순 정식에서 수분시기를 지나착과에 이르는 4월 하순까지로 했다. ? 후 1주 2개를 착과해 6월 중순 수확했다.

그 결과 하우스 북측에 위치한 수박의 초기 생육이 좋아지고, 재배관리도 좋아졌다. 페트병은 이동이 쉬워 설치가 무척 간단하고, 비용도 신경 쓸 일이 아니었다.

효과를 높이기 위해 페트병에 넣는 물에 검정색을 섞기도 했다. 페트병 자체를 검게 칠하는 것도 좋다고 생각한다.

나가노 현의 오다이 씨 나가노 현의 오다이 씨는 발효열을 이용한 무가온 하우스 재배를 행하고 있다. 택지 조성에 쓰이는 벌채 후 남은가지나 뿌리를 이용해 밭에 묻어두고 여기서 나오는 발효열을 하우스 재배에 이용하는 ?식이다.

첫 실험은 가지재배에서 행했는데, 잎이 지금까지 본 적이 없을 정도로 커지는 것을 목격했다. 마치 호박잎 같았고, 생육도 아주 우수했다. 오다이 씨는 이것이 단지 발효열만의 문제는 아니라고 직감하고, 농업 전문가와 상담하면서 발효열과 함께 탄산가스가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하우스 내 탄산가스를 계측한 결과 농도가 500ppm에 이르렀다. 바깥의 탄산가스 농도 370~380ppm과 비교할 때 엄청난 수치였다.

오다이 씨의 발효열 이용 하우스 면적은 200㎡이며,열원이 되는 발효조는 50㎥이다. 발효?는 하우몽 밖에 설치하여 전체를 덮고, 여기에 파이프를 연결해 하우스 내로 열을 보낸다. 하우스 안은 습도가 90% 이상이 될 정도로높다. 발효에 쓰이는 70% 정도 함수량을 가진 나뭇가지나 뿌리 등으로부터 수분이 발효열과 함께 하우스로 들어왔기 때문이다. 이 덕분에 물을 주는 등의 수고는 따로 할 필요가 없다. 놀라운 것은 습도가 90%에 이르는데도 병해가 거의 없다는 것이다. 비료도 들지 않는다.

작물 뿌리가 깊게 뻗지 않는 점도 특이점이다. 양배추를 뽑아보면 뿌리가 보통의 것의 1/3에 지나지 않는다. 오다이 씨는 공기 중에 높은 탄?가스와 더불어 영양분이 될 것들이 있어 뿌리가 발달할 필요가 없기 때문으로 이 현상을 살피고 있다. 실제 지상부 줄기에서 뿌리가 발달되어 있는 토마토 모습이 이를 증명해 주고 있다고 덧붙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