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농사 실패?

옮겨온 글입니다만... 공감...


자연농사 실패.

단언컨대 
자연농법은 전승농법이다.
이른 바 관행농법의 반대가 아니다.

흙은 나뭇잎, 풀잎에 덮여야 하는 법
맨땅을 햇볕에 한 시진도 내놓지 마라.

산처럼요? 들처럼요?
그렇지.

그런데 저 밭은 맨땅이다.
풀잎, 곡식줄기를 싹 거둬들였다.
미생물이 다 타죽게 생겼다.

거기다 로타리를 쳐서
지렁이를 갈기갈기 찢어 죽였다.

비닐멀칭은 또 무엇인가.
고추 뿌리가 숨막히게 생겼다.
너무 뜨거워 미생물도 뒈지게 생겼다.

그 나마 토양살충제, 제초제,
복합비료를 안뿌린 거에 위안을 삼으리라.

관행농 농부는 
비료안뿌려 조바심 나있고
풀을 보이는 족족 뽑아주고 있다.

잡초란 무엇인가.
배추밭에 무우가 있으면 잡초이다.
고추밭에 참깨가 있어도 잡초이다.

전승농법은 混作을 해왔다.
고추벌레가 들깨냄새를 싫어하니
고추이랑 사이에 들깨를 심었다.

배추밭에는 파 냄새를 피워
배추벌레를 못오게 했다.
옥수수 밭에는 강낭콩을 심었다.

열무를 벌레가 먹는다고 안달이다.
자연 농군은 태연한 데도.

고추 고랑의 열무는
타케트 작물이다.

벌레가 좋아하는 열무를 심어
다른 작물을 못먹게 하기 위함이다.

해도 벌레는 오래 못산다.
천적의 먹이가 되거나

번갯불이라도 치면
진딧물이 우수수 떨어진다.

병들은 작물을 
살균제로 연명시킨다 치자.

먹는다는 것은
식물의 생명력 즉 
면역력 항생력을 먹는 것인 데

면역력없는 식물
그 것을 살려서 먹은 들
몸에 뭔 이로움이 있겠는가.

작물을 튼튼하게 키우되
병든 작물은 먹지 않는 게 옳다.

전승농법은 무경운, 무비료, 무농약..
1/3의 노동력으로 1/2의 소출을 취한다..

그러나 양적으로도 
반은 훨씬 더 나오는 것이요

질적으로는 
수 배의 소출이 나오는 것이

자연농법 즉 전승농법이다.

말이나 되냐고.
풀은 어떡하냐고.

땅을 마른 풀로 멀칭안했으니
풀이 빼곡히 나는 것은 당연지사

풀이 고추허리 쯤 오거들랑
살포시 베어 풀 위에 덮어준다.
개중 살아남는 놈은 자라게 냅둔다.

잡초와도 混作하는 것이다.
잡초 입장에선 고추가 잡초이다.

내가 四無농사 하겠다 하니 노인이 
옛날 방식대로? 대뜸 그런다.

전래농법 옛법의 기억이 
남아있는 것이다.

밭에 열려있는 고추, 오이, 수박, 참외..
바로따서 어그적 어그적 베어먹는

건강한 우리의 논밭
건강한 우리의 몸

삼천리 禽獸강산을 할 것인가
錦繡강산을 만들 것인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김종덕님의 음식시민의 행동이 푸드시스템을 바꿉니다(781)

음식시민의 행동이 푸드시스템을 바꿉니다(781)

정부의 출산정책은 출산율 제고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습니다. 하지만 정책에도 불구하고, 안타깝게도 출산율은 올라가지 않고 있습니다. 출산율이 올라가지 않는 것은 결혼적령기에 있는 젊은이들이 취업이 잘 안되어 결혼률이 낮고, 양육 어려움 때문에 아이를 적게 낳거나 낳지 않으려 하고, 식생활여건과 스트레스 등으로 난임과 불임이 늘어나고 있고, 출산에 대한 걱정 (저체중. 조산. 기형 및 장애아 출산 증가)으로 출산을 하고자 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앞으로 출산율을 끌어올리려면, 출산을 억제하는 요인들을 해소해야 합니다. 특히 출산의 질을 높이는데 신경을 써야 합니다. 출산의 질 저하는 아이와 부모에게 고통을 가져오고, 의료비 증대와 노동력 감소를 가져오며, 임신 및 출산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고 있기 때문입니다.

문제가 되고 있는 출산의 질을 높이려면, 청년들이 먹는 음식 특히 출산을 앞둔 부부가 먹는 음식이 온전해야 합니다. 패스트푸드, 인스턴트식품, GMO 식재료로 만든 식품을 가급적 먹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 식사가 바뀌어야 하지만, 먹을거리를 시장에만 맡겨두지 말고, 공공 차원에서 다루는 것도 필요합니다. 생활도 스트레스를 덜 받도록 해야 합니다. 스트레스 받는 환경이 있다면, 이를 개선해야 합니다. 교육도 필요합니다. 교육을 통해 음식, 잉태, 태교, 출산, 양육의 소중함과 관련성을 알게 해야 합니다. 출산정책은 이러한 부분들을 포함하는 종합적인 정책이 되어야 효과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널리 공유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김종덕님의 음식시민의 행동이 푸드시스템을 바꿉니다(779)

음식시민의 행동이 푸드시스템을 바꿉니다(779)

지구차원의 지속가능한 식량과 관련해 두 가지가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하나는 식량의 수확과정에서 생기는 감손, 즉 food loss 이고, 다른 하나는 음식의 소비과정에서 일어나는 낭비, 즉 food waste입니다. 식량의 감손과 낭비 때문에 먹을거리 생산자들이 더 많은 일을 하고 있고, 땅을 더 많이 활용하고 있으며, 더 많은 사람들이 굶주리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food loss 보다 food waste가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음식물 쓰레기로 인한 식재료 자원낭비, 음식물 처리비용만 1년에 20조원 가량 됩니다. 음식물 낭비를 줄여 음식물 쓰레기 및 그 처리와 관련된 이 비용을 줄인다면, 사람들이 지금보다 더 좋은, 더 온전한 음식을 즐길 수 있습니다. 그럴러면 음식을 가치로 보아야 합니다.

food waste를 줄이는 문제와 관련해 음식물 잔반을 하나도 남기지 않는 발우공양 식사법과 불교정토회가 펼치고 있는 빈그릇운동을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또 슬로청춘이 소개한 규격외 농산물을 조리해 나누는 푸드디스코, 생선부위를 일부만 먹고 나머지를 버리는 것이 아니라 생선부위를 전부 활용하는 슬로피쉬 조리법(사진)도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널리 공유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김종덕님의 음식시민의 행동이 푸드시스템을 바꿉니다(778)

음식시민의 행동이 푸드시스템을 바꿉니다(778)

청년실업자들이 늘어나면서 당사자들의 고충은 물론이고 사회적으로도 많은 문제가 생겨나고 있습니다. 7포 세대를 넘어 X포 세대라는 말도 생겨났고, 낮은 출산률로 인구절벽을 걱정하게 되었습니다.

청년들의 일자리 마련은 이시대의 현안중의 현안입니다. 하지만 위에 있는 벽돌을 빼 아래 벽돌을 쌓는 일자리 창출방식, 중장년 일자리를 빼앗아 청년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세대간 갈등을 포함해 문제를 더 복잡하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노동시간을 줄여 일자리를 나누고, 비정규직 일자리를 정규직 일자리로 바꾸고,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방향으로 모색해야 합니다. 
청년 관련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관련해 지속가능한 사업에서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필요합니다. 미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슬로머니(slow money)를 참고하면 됩니다. 예를 들면, 땅 지력 유지, 물자원 관리, 종자 보존, 식습관 바꾸기, 공공급식에 로컬푸드 사용, 공동체 복원, 평생교육 분야 등에서 일자리를 만드는 것입니다. 국가가 재정을 투입해 이러한 사업을 직접 시행하고, 민간부문의 참여도 적극 권장할 필요가 있습니다.

널리 공유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김종덕님의 음식시민의 행동이 푸드시스템을 바꿉니다(777)

음식시민의 행동이 푸드시스템을 바꿉니다(777)

가습기 살균제에 의한 엄청난 피해는 음식을 포함한 사람 몸에 들어오는 제품의 영향,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의 책임과 그것을 관리하는 국가(당국)의 역할에 대해 생각게 합니다. 세월호 사건과 마찬가지로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 일어났고, 그 과정, 그리고 그 결과에 책임있는 기업과 국가의 그간의 대처는 분노를 야기하게 합니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말도 있지만, 그렇게 될수 있을지 의심이 듭니다.

가습기 살균제 사례는 오늘날 우리 사회의 위험을 보여줍니다. 우리 사회에는 많은 위험이 곳곳에 도사리고 있고, 그것이 현재화 될 수 있습니다. 특히 매일 같이 먹어야 하는 음식이 그렇습니다. 대부분의 음식이 정체불명의 식재료,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GMO 산물, 각종 인공첨가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럼에도 그것을 공급하는 기업, 그것을 관리할 국가가 제 역할을 하지 않고 있고, 그것을 섭취하는 소비자는 그것을 잘 알수 없고, 그것을 통제할 위치에 있지 않습니다. 이러한 상황이 된 것은 먹을거리를 세계식량체계에 의존하기 때문입니다. 또 효율성, 이윤을 중시하는 시스템이 우리의 먹을거리를 지배하기 때문입니다. 먹을거리가 상품이 되어 식품산업이 시장을 좌우하기 때문입니다.

먹을거리가 야기하고 있거나 야기할 위험을 피하거나 줄이려면, 생산자와 소비자가 연결된 로컬푸드시스템의 복원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먹을거리의 공공성이 회복되어야 합니다. 소비자가 음식문맹에서 벗어나 음식시민이 되어야 합니다.

널리 공유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