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24] 쟁기질에 이어 밭에 밥을 주었습니다.

오늘은~ 2016.03.24 21:25

며칠전 쟁기질을 마무리하고~ 주말에 이를수록 다소 추워진다는 예보에 서둘러 밭에 비료를 주었습니다. 


남양주에서는 밭이 여기저기 조각조각 흩어져 있어 작부에 따라 그때 그때 비료를 주었는데 이번에는 2천여평이 모두 한 바닥이다보니 한방에 끝내보려 합니다만~ 에고 저질체력~~~


트렉터에 비료 살포기를 사용하면 쉽게 끝낼 수 있겠지만 이건 1년에 2번이나 사용할텐데 또 살수도 없고~ 농기계은행에 예약하고 왔다갔다하기도 귀찮고~ 그냥 몸으로... 


3백평당 20킬로 비료 20개 기준이라고 쓰여있습니다. 그런데 막상 작업하다보면 다소 많이 투여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물론 손으로 몸으로 하다보니 그러하기도 하고요~~~


그래도 관행농사하시는 어르신들 보면 밭에 비료를 쫘악 깔아놓고 펼치는것에 비하면 많이 적지요~


질소과다~ 결국 작물이 키만 크고 실상 약해지고~~~ 온전히 흡수되지 못한 질소는 또 우리 사람에게도 좋지 못할텐데요~~~


약 1천5백여평 마무리~ 20킬로 포대 약 130여개 뿌렸습니다. 2.6톤...


따스한 아침햇살아래에서 밭에서 어리버리 춤을 춥니다.






오전에 작업하고 오후엔 딴 일하다보니 벌써 2틀이 지났네요~ 내일이면 끝날듯.... 로터리 들어갑니다. 이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